조국 "제기되는 의혹 잘 알고 있어…청문회서 답하겠다"

입력 2019.08.16 10:55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팀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팀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74억원대 사모펀드 투자 의혹, 부동산 관련 의혹 등 재산 형성에 관한 의혹에 대해 "국회에 가서 소상하고 진솔하게 답하겠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16일 오전 9시 25분쯤 인사청문회 사무실이 꾸려진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으로 출근하며 "언론에서 저에 대해 여러 가지 점에서 비판·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아들과 딸에게 증여해가며 총 10억원 넘게 투자한 근거가 무엇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도 "인사청문회에서 소상히 다 답하겠다"고 했다.

조 후보자의 배우자와 20대 딸·아들은 2017년 7월 '블루코어밸류업1호 사모펀드'에 총 74억5천500만원의 출자를 약정했다.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기용된 지 두 달 만이었다. 실제로는 배우자 정모씨가 9억 5000만원, 딸·아들이 각각 5000만원을 투자했다.

이를 두고 약정 규모가 조 후보자가 신고한 재산인 56억 4000만원보다 18억원이 많아 어떻게 자금을 조달하려 했는지에 대한 의혹이 제기됐다. 또 펀드 가입 시기는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이 된 이후여서 "고위 공직에 있으면서 얻은 고급정보를 사모펀드 운용사에게 귀띔해 줄 수 있다는 오해를 받을 수도 있다"는 비판도 나왔다.

조 후보자 측은 펀드 투자는 합법적이며 처음부터 추가 투자할 계획이 없었다고 밝혔다. 다만 왜 실제 투자한 금액의 7배에 달하는 금액을 투자 약정했는지는 명확히 설명하지 않고 있다.

조 후보자는 딸의 학교 배정을 고려해 1999년 한 차례 위장전입을 한 의혹, 다주택 규제를 강화하던 시절 이를 피하려고 배우자 소유 부산 집을 동생의 전 부인에게 매도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