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시립도서관 5곳 더 생긴대요

조선일보
입력 2019.08.16 03:01

3100억 들여 2025년까지 조성
구립도서관 등도 261곳 더 짓기로

오는 2025년까지 서울 강서·관악·도봉·서대문·송파구 등에 시립도서관이 생긴다. 현재 서울의 시립도서관은 중구 서울시청사 인근에 있는 서울도서관이 유일하다. 서울시는 서울도서관의 분관이 될 권역별 시립도서관을 5곳 추가로 건립한다고 최근 발표했다. 서울시 예산 3100억원이 투입된다.

권역별 시립도서관은 지역 특성에 맞게 전문·특화 도서관으로 조성된다. 서남권에서는 강서·관악, 동북권은 도봉, 동남권은 송파, 서북권에서는 서대문구가 대상지로 선정됐다. 강서구 내발산동에는 서울식물원, 근린·생태공원 등이 위치한 주변 환경을 고려해 '과학·환경 도서관'이 들어선다. 관악구 신림동은 청년 인구 비율이 높다는 지역 특성을 반영해 '창업·비즈니스 도서관'을 짓기로 했다. 잠실종합운동장 등 복합 문화 예술시설이 있는 송파구 장지동에는 '공연·예술 도서관'이 생긴다. 서대문구 북가좌동에는 '디지털·미디어 도서관', 도봉구 방학동에는 '인문·사회과학 도서관'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모든 시민이 집에서 걸어서 10분 거리에 도서관을 이용할 수 있도록 구립도서관 66곳과 작은도서관 195곳을 추가로 세울 계획이다. 도서관 건립이 계획대로 진행되면 현재 1178곳인 서울 도서관은 1444곳으로 늘어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