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문 前해병대사령관(예비역 대장) 별세

입력 2019.08.15 14:49

제9대 해병대사령관을 지낸 이병문 예비역 해병대장(사진)이 15일 오전 별세했다. 향년 90세.

1950년 해병대 소위로 임관한 고인은 6·25 당시 진주지구, 진동리지구 전투 등에 참전했다. 가리산 전투에서 해병대 최초로 야간 공격을 감행해 목표 고지를 점령한 공로로 금성을지무공훈장을 받았다.

1971년 1월 제9대 해병대사령관으로 취임하면서 대장(大將)으로 진급했다. 유족으로는 아내 이은섭씨와 3남 2녀가 있다. 장례는 해병대장(葬)으로 치러지며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이다. 발인은 17일 7시30분. 안장식은 이날 오전 11시 국립대전현충원 장군 제2묘역에서 진행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