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 맞서 독도를 지킨 안용복의 사투, '강치'(전민식 지음/한국경제신문 출간)

입력 2019.08.14 14:57

조선 숙종 때 두 차례 일본으로 건너가 에도 막부로부터 울릉도와 독도가 조선의 땅임을 확인받았던 인물, 처음에는 납치되듯 끌려가 온갖 고초를 당하지만, 이에 굴하지 않고 한 차례 더 일본을 찾아가 항의하고 고소하는 절차를 밟았던 유일한 조선 백성 안용복의 이야기를 모티브로 한 소설이다.
파도를 넘어 일본과 싸우며 울릉도와 독도를 지켜냈던 조선의 백성 안용복의 고난과 사투, 모험에 관한 4년간의 생생한 기록을 밀도 있게 담아냈다. 영화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쓰였으며, 곧 국내에서 대작 영화로 만들어질 예정이다.
이 책의 타이틀인 '강치'는 독도 가제바위에 수만 마리가 살았으나 일본인들에 의해 무참히 포획된 끝에 끝내 멸종되고 만 바다사자를 일컫는다. 또한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대한민국 땅이 분명함에도 여전히 분쟁의 땅이 되고 있는 독도의 상징이자, 일본의 횡포 앞에 무참히 짓밟혔던 안용복과 조선 백성들의 또 다른 이름이기도 하다.
역사적 인물에 대한 재조명을 넘어, 독도가 지도상에서만이 아니라 우리의 가슴속에 실효적으로 자리 잡는 큰 울림을 선사한다. 김형중 기자 telos21@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