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경복궁 별빛야행' 26일 재개

입력 2019.08.14 10:03

별빛 아래 경복궁 전각과 누각 사이를 걷는 '경복궁 별빛야행'이 오는 26일 재개된다.

문화재청은 하반기 경복궁 별빛야행을 이달 26일부터 9월 11일, 10월 6∼19일에 하루 두 차례씩 총 52회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경복궁이 쉬는 화요일은 제외된다.

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 제공
2016년 시작된 경복궁 별빛야행은 궁중음식 체험과 전통 공연 관람, 경복궁 야간해설 탐방을 결합한 프로그램이다.

흥례문으로 입장한 관람객은 동궁(세자) 공간인 자선당, 비현각을 둘러본다. 이어 궁궐 부엌인 소주방에서 왕과 왕비의 12첩 반상을 4단 유기합에 담아낸 도슭수라상을 맛본다. 상반기 인기를 끈 특식 꽃별찬으로 전복초가 나온다.

이후 관람객들은 후원으로 이동한 뒤 교태전에서 세종과 소헌왕후 이야기를 다룬 영상을 감상하고 집경당·함화당 내부를 관람한다. 평소 출입이 제한된 경회루 누상에 올라 국악독주를 감상하는 것이 행사 백미다.

입장권은 19일 오후 2시부터 옥션 홈페이지에서 예매 가능하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