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균관대, 일본 수출규제 대응을 지원하기 위한 「SKKU 기술혁신자문단」출범

입력 2019.08.14 09:31 | 수정 2019.08.14 09:39

- 국내기업의 글로벌 위기 극복을 위하여 대학의 R&D 성과를 활용한 통합 지원 시스템 구축-
- 지역 중소․중견 기업의 기술자립과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지원-

성균관대학교(총장 신동렬)는 첨단 분야 관련 교수를 중심으로 「SKKU 기술혁신자문단」을 구성하여 최근 일본의 수출 규제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SKKU 기술혁신자문단은 기업이 겪고 있는 글로벌 위기를 원활히 극복 할 수 있도록 대학의 R&D 성과를 최대한 활용하여 기업이 필요로 하는 기술과 장비를 지원하고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한 다양한 지원을 하는 역할을 맡는다. 
기술혁신자문단은 송성진 자연과학캠퍼스 부총장(기계공학부)을 단장으로 하여 성균관대 내 기업혁신성장지원센터와 지역상생발전촉진센터를 중심으로 운영되며, ①반도체/디스플레이(최병덕 교수), ②첨단부품 및 소재(서수정 교수), ③IoT 및 스마트팩토리(김용석 교수), ④자동차 및 기계(석창성 교수), ⑤제약바이오(정상전 교수), ⑥인공지능(이지형 교수), ⑦전자전기(채종서 교수) 등 총 7개 분야에 전담 교수를 두고 산하 센터와 연구소 등에서 애로기술 등에 대한 직접 지원을 하게 된다.
기술혁신자문단은 기업 애로해결과 혁신을 위한 기술․경영자문 뿐 아니라, 산학 공동으로 기술개발 과제를 기획하고 운영하며, 일본 수출 규제 대응을 위한 긴급 기술 수요를 지원하는 역할을 맡게 되며, 공용장비 활용과 기업시험분석 등을 지원 할 통합행정지원 체계도 마련하기로 하였다. 
성균관대 측은 지원이 필요한 기업은 성균관대 내 산학사업팀 기술혁신자문단 원스톱 서비스 창구로 신청하면 되며, 신청이 이루어지면, 기업 요구사항을 검토하여 자문교수단과 기업을 연결해주고, 자문솔루션을 제시하는 식의 프로세스를 거치게 된다고 설명하였다.
송성진 기술혁신 자문단장은 “성균관대는 수 년전부터 국내 대기업 뿐 아니라 지역 중소․중견기업과 연계한 기술 지원 네트워크가 탄탄하게 구축되어 있었다” 면서, “성균관대의 자문단은 단순히 자문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R&D기획과 신규시장 개척, 효율적 경영과 마케팅, 조직운영에 이르기 까지 전방위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일본 수출규제로 인해 난항을 겪는 기업을 돕는 역할을 대학이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참고자료 1] 성균관대학교 SKKU 기술혁신자문단 조직도
[참고자료 1] 성균관대학교 SKKU 기술혁신자문단 조직도
[참고자료 2] SKKU 기술혁신 자문단 지원 분야
[참고자료 2] SKKU 기술혁신 자문단 지원 분야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