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튀' 호날두 여전히 뻔뻔해?…"돈벌이 NO! 발자취 남기고 싶다"

입력 2019.08.14 09:19

유벤투스와 팀 K리그의 친선경기가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양팀이 3대3으로 경기를 마쳤다. 호날두가 경기종료 후 그라운드를 빠져나가고 있다. 상암=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9.07.25/
유벤투스와 팀 K리그의 친선경기가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양팀이 3대3으로 경기를 마쳤다. 호날두가 경기종료 후 그라운드를 빠져나가고 있다. 상암=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9.07.25/
[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돈을 추구하지 않는다. 축구 유산을 남기고 싶다."
'노쇼' 친선경기로 큰 비난을 받고 있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유벤투스)가 자신의 축구관을 나타냈다.
유벤투스와 팀K리그의 친선경기 때 보여준 비매너와는 전혀 다른 뻔뻔하고 가식적인 화법을 구사했다는 지적이다.
축구전문 매체 'portugoal' 등 외신들은 14일(한국시각) 호날두의 최근 인터뷰 뉴스를 일제히 보도했다.
호날두는 인터뷰에서 "나는 돈이 필요없고, 축구에서 유산을 남기고 싶다"고 강조했다.
17년 프로 생활을 하면서 느낀 것으로 포르투갈의 주장으로서 최고의 자리에서 자신의 발자취, 유산을 추가하는 것이 축구에 대한 유일한 동기라는 것이다.
축구에 대한 장기적인 명성에 초점을 맞추면서 재정적인 동기는 사라졌다고 한다.
명성을 그토록 중요시한다는 호날두는 한국 방문 친선경기에서 당초 계약 조건을 헌신짝처럼 무시하고 국내 축구팬들의 공분을 샀고 '강날두(강도+호날두)'라는 오명까지 듣고 있다.
호날두는 라이벌 메시와 자신을 비교하는 것에 대해 솔직한 심정을 나타냈다. 여기서도 오만함을 엿볼 수 있다.
호날두는 "메시와의 차이점은 나는 여러 클럽에서 뛰었고 다른 클럽에서 유럽챔피언스리그 우승을 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6년 연속 챔피언스리그에서 득점왕이었다. 5번 우승을 한 선수도 많지 않다. 이런 점들이 내 자신을 확인할 수 있게 한다"고 덧붙였다.
호날두는 메시가 훌륭한 선수라면서도 "매년 나처럼 향상되고 있다"는 표현을 곁들여 메시가 자신을 따라오는 '하수'임을 암시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호날두는 지네딘 지단에 대해 극도의 존경심을 나타냈다. 자신의 마음 속 우상이 지단이라는 것이다.
레알 마드리드 시절 지단과 황금기를 보낸 호날두는 "지단은 나에게 많은 자신감을 줬다. 훌륭한 지도자를 떠나 훌륭한 사람이기 때문에 여전히 그를 좋아한다"고 말했다.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BBC "호날두 노쇼,韓축구팬들 정신적 고통 보상받는다" 스포츠조선=전영지 기자
호날두 ‘노쇼’, 주최측 책임있다… 팬 1명당 37만원 배상 황민규 기자
‘이래서 노쇼 안했나?’ 호날두, 중국에서 축구선수 영향력 1위 OSEN
상 주면 '노쇼' 없죠… 두바이까지 날아간 호날두 성진혁 기자
‘발롱도르 노쇼’ 호날두, 이번에는 ‘시상식 수상태도 논란’ OSEN
호날두 2년 연속 '노쇼'에 뿔난 FIFA, 시상식 내내 언급 無 OSEN
'날강두' 호날두, 이번에는 시상식 노쇼, 그는 그 시간에 무엇을 했을까? 스포츠조선=박찬준 기자
K리그, 더페스타 '호날두 노쇼' 위약금 내라… 소송 초읽기 뉴시스
'호날두 찾아간 유튜버' 조회수 300만 돌파…외신에서도 세계토픽 OSEN
겸손 모르는 호날두의 자화자찬 "나와 메시의 차이는…" OSEN
"한국서 왜 그랬어?"… 호날두, 직접 찾아간 한국팬 질문도 외면 OSEN
'또 다른 증거가? ,호날두 노쇼' 주관사 더페스타 경찰 압수수색 스포츠조선=이원만 기자
日매체의 비아냥, "호날두 노쇼? 유벤투스와 伊는 아무도 관심 없다" OSEN
“호날두 앞에서 메시 연호” CNN, 노쇼 사건 집중보도 OSEN
호날두 노쇼 사태 본 英..."韓 팬들은 그를 사기꾼이라 생각" OSEN
호날두 노쇼에 운 韓, 더 열받게 하는 中日...'또 피해자인 척 하네' OSEN
'호날두 노쇼' 유벤투스 "서울서 6만6000석 매진" 자랑 안소영 기자
K리그 감독들 호날두에 일침 "스타가 팬 위에 군림 못해" 안별 기자
'날강두'로 전락한 호날두, 축구팬들은 '우리형'을 묻었다 뉴시스
"유벤투스에 따졌지만 돌아온 건 '호날두가 뛰기 싫대'" 이정민 기자
'호날두 노쇼'-'메시 사건' 비교해보니… 9년 전 주최사 문 닫아 스포츠조선=최만식 기자
'호날두 노쇼', 도대체 어디까지 '호구' 만들었나 OSEN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