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동 25시] 조국 후보자측 요구에 법무공단 1층 비웠는데…

입력 2019.08.14 03:00

청문회 사무실로 쓰려다가 철회… "×개 훈련 시키냐" 내부선 불만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법무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9일 정부법무공단은 법무부 소속 검사들로 구성된 인사청문회 준비단으로부터 통보를 받았다. "청문회 준비에 쓰려고 하니 공단 1층 사무실을 다 비워 달라"는 내용이었다. 서울 서초동에 있는 정부법무공단은 소송에서 국가를 대리하는 법무부 산하 공공기관이다. 공단은 통보를 받고 바로 사무실을 비웠다. 방학을 맞아 실무 수습을 하기 위해 공단을 찾은 로스쿨 학생 등이 쓰던 공간이었다.

하지만 준비단은 바로 그날 서울 종로구 적선동에 있는 법무부 서울출입국·외국인청 세종로출장소 사무실에 준비단 사무실을 꾸렸다. 이를 뒤늦게 안 공단은 비웠던 사무실을 다시 원상 복구했다고 한다. 준비단 측은 "공단 사무실과 적선동을 모두 사무실 후보지로 검토했던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공단 내부에선 "X개 훈련 시키느냐" "후보자가 벌써부터 산하 기관을 마음대로 하는 것 아니냐"는 불만이 나왔다.

최근 법무장관 후보자들은 검찰 외부 인사인 경우 대개 적선동에 있는 법무부 사무실을 이용했다. 교수 출신인 박상기 현 법무장관, 장관 후보자였던 안경환 서울대 명예교수 등도 이곳을 이용했다.

준비단은 조 후보자 출퇴근 시간 등을 고려해 공단 사무실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후보자의 서초구 자택에서 공단까지는 차로 15분밖에 안 걸리지만 적선동 사무실은 45분 정도 걸린다는 것이다. 정부법무공단 장주영 이사장과의 인연이 작용했을 것이란 이야기도 나온다. 장 이사장은 조 후보자와 서울대 법대 82학번 동기로 가까운 사이로 알려졌다. 민변 회장 출신인 장 이사장은 지난 1월 장관급 대우를 받는 공단 이사장에 임명됐다.

하지만 준비단이 왜 공단 사무실을 쓰지 않기로 했는지, 애초 공단 사무실을 검토한 것이 조 후보자 아이디어였는지 아니면 준비단이 '과잉 준비'를 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