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종정 교시 "韓日 양국 정치인들, 중도 사상으로 자성 회복"

조선일보
입력 2019.08.14 03:00

대한불교조계종 종정 진제 스님은 13일 '국난 극복을 위한 교시'를 발표했다. 진제 스님은 "불교는 우리나라에 전래된 이래 나라의 어려움이 있을 때마다 아픔과 슬픔과 고뇌를 국민과 함께해왔다"며 고려시대 몽골 침략 때 팔만대장경을 만들고, 임진왜란 때 서산·사명·처영 대사가 일본과 화친을 맺은 정신을 거론했다. 이어 "총무원장 스님께서는 한·중·일 불교협의회를 통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 달라"고 말했다.

진제 스님은 또 "한·일 양국의 정치인은 상대적 대립의 양변(兩邊)을 여의고 원융무애한 중도의 사상으로 자성(自性)을 회복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