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홍콩국제공항 또 모든 출국 항공편 취소…공항 봉쇄

입력 2019.08.13 20:05 | 수정 2019.08.13 21:06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가 지난 12일에 이어 13일에도 또다시
홍콩국제공항을 점거하자 홍콩 공항 당국이 이틀째 출국하는 모든 항공편을 취소했다.

홍콩 시민들이 9일부터 홍콩국제공항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연합뉴스
홍콩 시민들이 9일부터 홍콩국제공항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연합뉴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공항 당국은 이날 오후 4시 30분(현지 시각) 이전에 체크인을 완료한 승객만 비행기를 타고 출국할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홍콩으로 들어오는 항공편에 대한 착륙은 허용된다.

AFP통신에 따르면 공항 당국은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홍콩국제공항의 항공기 운항이 심각한 차질을 빚어 (오후에) 홍콩을 출발하는 모든 항공편이 취소됐다"고 밝혔다. 이어 "모든 승객은 가능한 한 빨리 공항 터미널을 떠날 것을 권한다"고 덧붙였다.

공항 밖은 홍콩 시내로 들어가는 버스와 택시, 급행 전철을 기다리는 사람들로 큰 혼잡을 빚었다. 급행 전철의 운행 횟수도 줄어 15분 간격으로 운행하고 있다.

홍콩 관광산업협회는 운항 취소로 인해 수천 명의 여행객이 불편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캐세이퍼시픽은 성명을 내고 "공항 점거 시위는 수천 명에 이르는 사람들의 여행을 망쳐 국제 항공 허브로서의 홍콩의 명성에 타격을 가했다"며 "우리는 이러한 행동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민용항공국은 홍콩과 중국 본토를 오가는 항공편을 재조정하는 등 피해를 막기 위한 조치에 나섰다. 중국 국영 에어차이나는 베이징과 홍콩 옆에 있는 선전 사이의 항공편을 늘리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영어·한국어 전단지 뿌리며… 홍콩 시위대, 왜 공항 몰렸나 김명진 기자
홍콩 공항 이틀째 점거…경찰과 시위대 뒤섞여 난투극
홍콩 경찰, 공항 점거 시위대 5명 체포…불법 집회·폭행 등 혐의 적용 이정민 기자
홍콩공항 점거 시위대, 경찰과 충돌… 최루액 뿌리며 몸싸움 이재원 기자
홍콩 공항에 다시 시위대 모여… 비상센터 총력 대응 이경민 기자
홍콩 행정장관 "불법시위로 국가 훼손" 경찰 강경대응 감싸 이선목 기자
시위 여파 계속… 홍콩 공항 운항재개에도 항공편 취소 속출 이다비 기자
홍콩 시위 무력 진압 우려… '아시아 금융 허브' 명성 흔들 이선목 기자
무장 장갑차 집결, 홍콩시위 테러 규정… 중국 심상치않다 베이징=김남희 특파원
美 "中, 홍콩 시위 세계 지켜본다"… 무력 개입 우려에 경고 이다비 기자
홍콩공항 어제 '올스톱'…실명위기 여성에 분노한 시위대 점거
[속보] AFP "시위대 점거로 폐쇄됐던 홍콩 공항, 운영 재개" 이다비 기자
폐쇄된 홍콩국제공항, 13일 오전7시 재개…두시간 당겨져 전효진 기자
고무탄 맞은 여성 실명… 홍콩공항까지 시위 번진 이유 있었다 전효진 기자
홍콩공항 폐쇄로 韓~홍콩 항공노선 줄줄이 결항 진상훈 기자
"'우산혁명' 강경 대응 경찰 복귀…홍콩 시위 진압 수위 높아져" 이경민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