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 람 “불법 시위가 홍콩 위협”…경찰 대응 옹호

입력 2019.08.13 16:21 | 수정 2019.08.13 16:27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최근 홍콩 시위를 두고 "불법 시위가 홍콩을 해치고 있다"며 경찰들의 강경 대응을 정당화했다.

13일 로이터에 따르면, 람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라는 이름으로 불법 행위를 하는 것은 법치주의를 훼손하는 행위"라며 "아시아 금융 허브가 반정부 시위에서 회복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폭력을 사용하거나 용인하는 것은 홍콩을 되돌릴 수 없는 길로 내몰아 사회를 매우 우려스럽고 위험한 상황으로 빠뜨릴 것"이라며 "지난 1주일 간 홍콩이 이렇게 위험한 사태에 이른 것을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했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13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CNA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13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CNA
람 장관의 발언은 중국이 홍콩의 반정부 시위를 ‘테러리즘’이라고 규정한 이후 나왔다. 중국 정부가 홍콩 시위를 테러리즘이라고 부른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중국의 직접 개입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람 장관은 ‘과잉 진입’ 논란을 산 경찰의 대응을 옹호하는 발언도 했다. 그는 "경찰은 매우 어려운 상황에 처해있다"며 "무력 행사와 관련해 엄격한 지침을 따르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시위 중 눈을 다친 여성에 대해서는 "안타깝게 생각하고 빠른 회복을 바란다"며 "특히 (눈을 다친) 여성에게 일어난 일에 대한 진상 규명을 위해 경찰에 신고를 해달라"고 했다.

람 장관은 시위대의 핵심 요구 사항인 ‘송환법 완전 철폐’를 수용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즉답을 피했다. 그는 감정이 북받친 듯 눈물을 글썽이며 "정말 우리 도시가 나락으로 떨어지는 것을 보고 싶은가. 다시 한번 모든 이들에게 이견을 접어 두고 마음을 진정시키길 요청한다"고 호소했다.

앞서 지난 11일 송환법 반대 시위에 참여한 여성이 경찰이 쏜 ‘빈백건(bean bag gun·알갱이가 든 주머니탄)’에 맞아 오른쪽 눈이 실명 위기에 처한 사실이 알려지며 홍콩 시위는 한층 격화됐다. 시위대는 12일 홍콩 국제공항을 점거했고, 이에 따라 한때 모든 항공편 운항이 중단됐다. 13일 오전 공항 운영은 재개됐지만 시위는 계속되고 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영어·한국어 전단지 뿌리며… 홍콩 시위대, 왜 공항 몰렸나 김명진 기자
홍콩 공항 이틀째 점거…경찰과 시위대 뒤섞여 난투극
홍콩 경찰, 공항 점거 시위대 5명 체포…불법 집회·폭행 등 혐의 적용 이정민 기자
홍콩공항 점거 시위대, 경찰과 충돌… 최루액 뿌리며 몸싸움 이재원 기자
홍콩 공항 또 전면 폐쇄… "승객들 빨리 탈출하라" 전효진 기자
홍콩 공항에 다시 시위대 모여… 비상센터 총력 대응 이경민 기자
시위 여파 계속… 홍콩 공항 운항재개에도 항공편 취소 속출 이다비 기자
홍콩 시위 무력 진압 우려… '아시아 금융 허브' 명성 흔들 이선목 기자
무장 장갑차 집결, 홍콩시위 테러 규정… 중국 심상치않다 베이징=김남희 특파원
美 "中, 홍콩 시위 세계 지켜본다"… 무력 개입 우려에 경고 이다비 기자
홍콩공항 어제 '올스톱'…실명위기 여성에 분노한 시위대 점거
[속보] AFP "시위대 점거로 폐쇄됐던 홍콩 공항, 운영 재개" 이다비 기자
폐쇄된 홍콩국제공항, 13일 오전7시 재개…두시간 당겨져 전효진 기자
고무탄 맞은 여성 실명… 홍콩공항까지 시위 번진 이유 있었다 전효진 기자
홍콩공항 폐쇄로 韓~홍콩 항공노선 줄줄이 결항 진상훈 기자
"'우산혁명' 강경 대응 경찰 복귀…홍콩 시위 진압 수위 높아져" 이경민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