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文대통령이 말한 가짜뉴스는 '日여행가면 벌금 1000만원' 유튜브"

입력 2019.08.13 16:05 | 수정 2019.08.13 16:07

청와대 관계자가 13일 문재인 대통령이 언급한 '근거없는 가짜뉴스나 허위정보, 과장된 전망'의 사례 일부를 소개했다.

이 관계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말한 가짜뉴스가) 구체적으로 어떤 언론사의 어떤 뉴스라고 말씀드리기는 애매하다"면서도 "예를 들면 최근 유튜브 영상으로 돌고 있는 내용 등으로 넓게 봐야 한다"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불화수소가 북한으로 가서 독가스의 원료가 된다든지, 아니면 일본에 여행가면 1000만원 벌금을 내야 한다든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에 관련된) 1194개 품목이 모두 잠기는(한국으로 수출이 제한되는) 것이라든지, 이런 내용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국민들에게 전달되고 있는 것 같다"면서 "그런 내용들이 결국 불확실성을 더 높이는 결과를 낳으니 거기에 대해 경계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일본의 경제 보복까지 더해져 여러모로 경제 상황이 녹록하지 않다"며 "정부는 비상한 각오로 엄중한 경제 상황에 냉정하게 대처하되, 근거없는 가짜뉴스나 허위정보, 과장된 전망으로 시장의 불안감을 주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