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는 테러리즘”…무력 개입 신호 보내는 中

입력 2019.08.13 08:34 | 수정 2019.08.14 15:51

중국이 홍콩의 반중(反中) 시위를 ‘테러리즘’으로 규정하면서 중국 정부의 직접 개입 가능성이 커졌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홍콩 바다 건너 중국 광둥성 선전시에는 무장경찰 장갑차량이 집결했다. 중국 정부가 무력 개입 신호를 보낸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중국의 홍콩 정책을 총괄하는 국무원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의 양광 대변인은 12일 베이징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1일 시위대 일부가 경찰서에 화염병을 던져 경찰이 다친 것과 관련 "테러리즘 조짐이 출현하기 시작했다"고 했다. 중국 정부가 홍콩 시위를 테러리즘이라 부른 것은 처음이다.

양광 대변인은 "홍콩은 중대한 고비에 이르렀다"며 폭도들의 폭력 범죄를 자비 없이 철권으로 다스리겠다고 했다. 국무원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이 기자회견을 한 것은 최근 2주간 세 번째다. 사무판공실은 홍콩의 범죄인 중국 인도법 철폐 요구 시위가 반중 시위로 확산하자 지난달 29일 1997년 홍콩 주권 반환 이후 처음 기자회견을 열어 시위대에 경고를 보냈다.

 지난 10일 중국 소셜미디어에는 광둥성 선전시에 중국 무장경찰의 장갑차가 집결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이 퍼졌다. 선전은 홍콩과 바다를 사이에 두고 있는 곳으로, 중국 경찰은 지난주에도 선전에서 폭동 진압 훈련을 했다. /명보
지난 10일 중국 소셜미디어에는 광둥성 선전시에 중국 무장경찰의 장갑차가 집결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이 퍼졌다. 선전은 홍콩과 바다를 사이에 두고 있는 곳으로, 중국 경찰은 지난주에도 선전에서 폭동 진압 훈련을 했다. /명보
중앙인민정부 홍콩특별행정구 주재 연락사무소도 이날 성명을 내고 폭력 시위를 테러 행위로 규정했다. 연락사무소는 "우리가 테러 만행을 방치하면 홍콩은 끝없는 심연으로 떨어질 것"이라며 특구 정부와 경찰이 폭력 범죄자들을 법에 따라 엄벌해야 한다고 했다.

중국 관영 매체들은 홍콩 경찰이 시위대의 공격으로 부상을 당하는 장면과 무장경찰의 기동 훈련 모습을 집중적으로 내보내고 있다. 자극적인 말과 영상을 쓰며 민족주의를 부추기는 모양새다.

중국 국영 CCTV 채널1의 저녁 7시 메인 뉴스인 신원롄보(新聞聯播)의 여성 앵커 오양샤단(歐阳夏丹)은 12일 방송이 끝난 후 소셜미디어 프로그램 ‘앵커가 방송을 말하다’에서 "경찰이 폭도들이 던진 화염병에 화상을 입어 정말 가슴이 아프다"고 했다. 그는 국무원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이 테러리즘 조짐이 보인다고 한 것을 언급하며 "여러분이 잘못 들은 게 아니라 이건 진짜 테러리즘"이라며 "불장난을 하는 자는 반드시 자기가 낸 불에 타 죽는다"고 했다.

 지난 11일 홍콩에서 반중(反中) 시위 중 시위대와 홍콩 경찰이 충돌했다. /명보
지난 11일 홍콩에서 반중(反中) 시위 중 시위대와 홍콩 경찰이 충돌했다. /명보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와 관영 매체 신화사 등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10일 선전에 중국 무장경찰의 장갑차 수백 대가 한데 모인 모습을 반복적으로 내보내고 있다. 선전에서는 지난주 선전 경찰이 바다 건너 홍콩이 보이는 선전만 일대에서 대규모 폭동 진압 훈련을 하기도 했다.

10일 중국 공산당 산하 조직 공청단은 웨이보 공식계정에 "인민무장경찰 부대는 폭동, 소란, 엄중한 폭력 범죄 사건, 테러 습격 사건 등 사회안전을 해치는 행위를 진압하고 처벌할 수 있다"는 글을 올렸다. 이는 중화인민공화국인민무장경찰법에 들어 있는 규정으로, 중국 정부가 10주를 맞은 홍콩 시위에 무력 개입할 시간이 머지 않았다는 신호를 보낸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영어·한국어 전단지 뿌리며… 홍콩 시위대, 왜 공항 몰렸나 김명진 기자
홍콩 공항 이틀째 점거…경찰과 시위대 뒤섞여 난투극
홍콩 경찰, 공항 점거 시위대 5명 체포…불법 집회·폭행 등 혐의 적용 이정민 기자
홍콩공항 점거 시위대, 경찰과 충돌… 최루액 뿌리며 몸싸움 이재원 기자
홍콩 공항 또 전면 폐쇄… "승객들 빨리 탈출하라" 전효진 기자
홍콩 공항에 다시 시위대 모여… 비상센터 총력 대응 이경민 기자
홍콩 행정장관 "불법시위로 국가 훼손" 경찰 강경대응 감싸 이선목 기자
시위 여파 계속… 홍콩 공항 운항재개에도 항공편 취소 속출 이다비 기자
홍콩 시위 무력 진압 우려… '아시아 금융 허브' 명성 흔들 이선목 기자
美 "中, 홍콩 시위 세계 지켜본다"… 무력 개입 우려에 경고 이다비 기자
홍콩공항 어제 '올스톱'…실명위기 여성에 분노한 시위대 점거
[속보] AFP "시위대 점거로 폐쇄됐던 홍콩 공항, 운영 재개" 이다비 기자
폐쇄된 홍콩국제공항, 13일 오전7시 재개…두시간 당겨져 전효진 기자
고무탄 맞은 여성 실명… 홍콩공항까지 시위 번진 이유 있었다 전효진 기자
홍콩공항 폐쇄로 韓~홍콩 항공노선 줄줄이 결항 진상훈 기자
"'우산혁명' 강경 대응 경찰 복귀…홍콩 시위 진압 수위 높아져" 이경민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