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홍콩 시위 中 무력개입 우려에 경고…“폭력 용납 못 해”

입력 2019.08.13 08:13 | 수정 2019.08.13 13:38

홍콩의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반대 시위와 관련, 중국이 무력개입을 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자 미국은 중국을 향해 경고하고 평화적으로 해결하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미 상원을 이끄는 공화당의 미치 매코널 원내대표는 12일(현지 시각)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공개적으로 경고성 발언을 적었다. 그는 "어떤 폭력적인 단속도 전혀 용납할 수 없을 것"이라면서 "내가 상원에서 말했던 것처럼 세계가 지켜보고 있다"고 적었다.

그는 "홍콩 시민은 중국이 자신들의 자치권과 자유를 침해하려 할 때 용감하게 중국 공산당에 맞서고 있다"고 했다. 미치 원내 대표는 지난달 상원에서 홍콩 시위와 관련해 연설하면서 시위대를 칭찬하고 홍콩 경찰을 비난한 바 있다.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계속된 11일 홍콩의 사이완호 지역에서 시위진압 경찰이 주민들과 대치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계속된 11일 홍콩의 사이완호 지역에서 시위진압 경찰이 주민들과 대치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로이터에 따르면 영국을 방문 중인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도 이날 중국에 대한 전반적인 논의의 일환으로 홍콩 문제에 관해 영국 관리들과 얘기했다고 기자들에게 말했다.

볼턴 보좌관은 중국 관영 매체가 "미국 의원과 언론, 정부 관리가 돌아가며 홍콩에 대해 말하고 극단적인 시위참가자를 선동한다. 홍콩 상황에 개입하는 외부세력의 ‘검은 손’"이라고 한 것과 관련, "터무니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그는 중국과 영국이 홍콩 주권 반환 당시 맺은 이양 협정을 언급, "협정에 따른 의무를 이행하는 것은 중국인의 의무"라고 했다. 중국은 1997년 홍콩을 이양받은 뒤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원칙에 따라 홍콩에 고도의 자치권을 인정해왔다.

미 행정부의 고위 당국자도 홍콩 사태와 관련, 모든 당사자에게 폭력을 자제할 것을 촉구했다. 로이터와 AFP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당국자는 홍콩 시민이 민주주의를 찾고 있고 대부분의 사람은 민주주의를 원한다고 생각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말을 반복했다.

그는 "미국은 모든 쪽이 폭력을 자제할 것을 촉구한다"며 "사회는 다양한 정치적 견해가 존중되고 자유롭고 평화롭게 표현할 수 있을 때 가장 잘 돌아간다"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영어·한국어 전단지 뿌리며… 홍콩 시위대, 왜 공항 몰렸나 김명진 기자
홍콩 공항 이틀째 점거…경찰과 시위대 뒤섞여 난투극
홍콩 경찰, 공항 점거 시위대 5명 체포…불법 집회·폭행 등 혐의 적용 이정민 기자
홍콩공항 점거 시위대, 경찰과 충돌… 최루액 뿌리며 몸싸움 이재원 기자
홍콩 공항 또 전면 폐쇄… "승객들 빨리 탈출하라" 전효진 기자
홍콩 공항에 다시 시위대 모여… 비상센터 총력 대응 이경민 기자
홍콩 행정장관 "불법시위로 국가 훼손" 경찰 강경대응 감싸 이선목 기자
시위 여파 계속… 홍콩 공항 운항재개에도 항공편 취소 속출 이다비 기자
홍콩 시위 무력 진압 우려… '아시아 금융 허브' 명성 흔들 이선목 기자
무장 장갑차 집결, 홍콩시위 테러 규정… 중국 심상치않다 베이징=김남희 특파원
홍콩공항 어제 '올스톱'…실명위기 여성에 분노한 시위대 점거
[속보] AFP "시위대 점거로 폐쇄됐던 홍콩 공항, 운영 재개" 이다비 기자
폐쇄된 홍콩국제공항, 13일 오전7시 재개…두시간 당겨져 전효진 기자
고무탄 맞은 여성 실명… 홍콩공항까지 시위 번진 이유 있었다 전효진 기자
홍콩공항 폐쇄로 韓~홍콩 항공노선 줄줄이 결항 진상훈 기자
"'우산혁명' 강경 대응 경찰 복귀…홍콩 시위 진압 수위 높아져" 이경민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