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식당서 숯불갈비 먹던 손님 17명 일산화탄소 중독

입력 2019.08.12 09:44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제주의 한 숯불갈비 식당에서 손님 17명이 일산화탄소 중독 의심증세를 보여 치료를 받았다.

1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8시쯤 제주 서귀포시 동흥동의 한 식당에서 식사를 하던 이들이 갑자기 고통을 호소했다.

들은 119구급대에 의해 감압치료 장비가 있는 서귀포의료원과 제주해군기지 등에 이송돼 치료를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이들은 모두 서귀포의료원에 입원해 있다.

서귀포시와 제주소방안전본부 등은 이들이 해당 업소에서 쓰던 야자나무 숯에서 발생한 일산화탄소에 중독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에 업소 관계자 등을 상대로 조사하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