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첫 정식 공판 앞두고 새 변호인 선임

입력 2019.08.09 23:41

전(前)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36)이 첫 정식 공판을 앞두고 새 변호인을 선임했다.

지난 6월 1일 오전 10시 32분쯤 충북 청주시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제주동부경찰서 형사들에 의해 고유정이 살인 등 혐의로 긴급체포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6월 1일 오전 10시 32분쯤 충북 청주시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제주동부경찰서 형사들에 의해 고유정이 살인 등 혐의로 긴급체포되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제주지방법원에 따르면 고유정은 이날 제주지법 형사2부에 A변호사를 새로 선임한다는 변호인 선임계를 제출했다.

현행법상 재판이 진행되는 중에도 국선변호인을 원치 않으면 사선 변호인을 새로 선임할 수 있다.

앞서 지난 7월 8일과 9일 고유정 측이 선임한 사선 변호인 5명은 고씨의 변호를 맡은 사실이 언론에 보도된 후 비난이 이어지자 법원에 사임계를 제출했다. 법원은 절차를 거쳐 국선 변호인을 선임했다.

법원은 지난달 공판준비기일을 마무리하고 오는 12일 오전 10시 201호 법정에서 전남편 살해사건의 피의자 고씨에 대한 첫 정식 공판을 열 예정이다.

고유정은 지난 5월 25일 오후 8시 10분부터 9시 50분 사이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남편 강모(36)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지난달 1일 20여일 이어진 수사를 마무리하고 고씨를 재판에 넘겼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前남편 유족 "고유정, 고인 비정상적 성욕자로 비난… 악의적 명예훼손" 박소정 기자
[변호사 단독 인터뷰] "고유정 前남편 변태라 말한 적 없다" 홍다영 기자
민갑룡 "고유정 의붓아들 의문사, 눈에 안 보이는 합리적 추론으로 결론 내야" 박상현 기자
고유정 변호 맡았다고 비난댓글 3400개 이런 '마녀사냥'이… 오경묵 기자
고유정 前남편 유족 측 "칼로 찌르고 살인 아니라니… 비상식적" 백윤미 기자
고유정 "의붓아들 살인 허위사실"… 現남편 명예훼손 고소 권오은 기자
고유정 "'니코틴 치사량' 現남편 건강 걱정에…'믹서기'는 고기 다지려고" 제주=박소정 기자
[르포] 재판 마친 고유정, 시민에 머리채 잡혀… 유족 "고씨 일방주장, 한 편의 소설이었다" 제주=박소정 기자
'前남편 살해' 고유정, 몰린 시민들 분노에 '머리채 잡아' 소동
[고유정 첫 재판 르포] 머리카락 늘어뜨린 채 출석 "국민참여재판 원치않아"… 방청석선 "살인마!" 제주=박소정 기자
"고유정 얼굴보자" 전국서 제주법원 날아와, 새벽부터 줄섰다 제주=박소정 기자
'제주 前남편 살인' 고유정 첫 재판…'우발 VS 계획' 증거 싸움 전망 제주=박소정 기자
'前남편 살해' 고유정, 12일 법정에 출석해 모습 드러낸다 박현익 기자
'고유정 수사 부실' 최종결론… 현장에 폴리스라인도 안 해 박상현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