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노동위위 "한국GM 조정 중지 결정"…노조 쟁의권 확보

입력 2019.08.08 20:50 | 수정 2019.08.13 17:28

한국지엠(GM)노조가 합법적으로 파업할 수 있는 쟁의권을 확보했다.

한국GM 부평공장 전경. /조선일보DB
한국GM 부평공장 전경. /조선일보DB
중앙노동위원회는 8일 한국GM 노사 임금협상 단체교섭에 대한 쟁의 조정 결과 조정 중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조정 중지는 노사 간 의견 차이가 커서 조정안을 제시하기 어렵다는 것을 의미한다. 조정 중지 결정이 나오고 쟁의행위에 찬성하는 조합원의 비율이 50%를 넘길 경우 노조는 합법적으로 파업 등을 할 수 있는 쟁의권을 확보하게 된다.

앞서 지난 6월 한국GM 노조는 교섭장소를 놓고 사측과 이견이 발생하자 조합원을 대상으로 파업 찬반투표를 진행했다. 8055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파업 찬반투표에서 조합원의 74.9%가 쟁의행위에 찬성했다. 하지만, 6월말 중노위가 노동쟁의조정신청에 대해 행정지도 결정을 내렸고, 노조는 사측과 7차례 단체교섭을 진행했으나 끝내 의견을 좁히지 못했다.

이에 따라 노조는 추가 찬반투표를 진행하지 않아도 본격적인 파업에 나설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노조는 기본급 5.65% 정액 인상, 통상임금의 250% 규모 성과급 지급, 사기진작 격려금 650만원 지급 등의 내용을 담은 임협 단체교섭 요구안을 제시했다. 이외 인천 부평2공장의 지속가능한 발전 전망 계획, 부평 엔진공장 중장기 사업계획, 창원공장 엔진생산 등에 대한 확약도 요구했다.

하지만, 사측은 회사 경영상황이 정상화되지 않았다며 기본급 인상과 성과급·격려금 지급 등 노조의 요구를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