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학수의 All That Golf]또 허리 아픈 우즈… "우승 경쟁해야 하는데 걱정이다"

입력 2019.08.08 18:56



플레이오프에 나서는 타이거 우즈의 허리 상태가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PGA of America
플레이오프에 나서는 타이거 우즈의 허리 상태가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PGA of America
타이거 우즈(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1차전인 노던 트러스트 개막을 하루 앞두고 열린 프로암 대회를 정상적으로 마치지 못했다.

AP 통신과 미국 골프채널 등은 8일(한국 시각) "우즈가 프로암 대회에서 7번 홀 이후로는 티샷을 하지 않았다. 마지막 9개 홀에서는 칩샷과 퍼팅만 했다"며 "허리 부상을 예방하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고 전했다.

우즈는 "약간 경직된 느낌이 있다. 조심하기 위해 마스터스 때 그랬던 것처럼 9개 홀에서 칩샷과 퍼트만 했다. 어떤 날은 좀 더 심하다"고 말했다. 우즈는 최근 5년 사이에 네 차례 수술대에 올랐다. 날이 추우면 허리 통증이 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즈는 쌀쌀한 날씨 속에서 치러진 PGA 챔피언십에서는 컷 탈락을 했고, US오픈 때는 공동 21위를 했다. 2주 전 디 오픈에서 또 다시 컷 탈락했다. 가까이에서 지켜본 우즈는 걸음걸이가 어색해 보였다. 우즈는 디 오픈 연습 때 드라이버를 휘두르긴 했지만 강하게 때리지 않았다. 공이 날아간 거리가 260야드 조금 넘었다.

현재 페덱스컵 랭킹 28위인 우즈는 플레이오프 1·2차전에 나가겠다고 밝혔다. 2차전까지 랭킹 30위 이내를 유지하면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까지 나갈 수 있다. 그렇게 되면 올 시즌 처음으로 3주 연속 출전하게 된다.

투어 챔피언십은 우즈가 지난해 극적으로 우승하며 통산 80승째를 달성했던 대회다. 우즈는 "우승 경쟁을 해야 하는데 걱정이다"고 했다.



조선닷컴 전문기자 사이트 '민학수의 올댓골프( allthatgolf.chosun.com )'에서 국내외 뉴스와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