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효민 "中 재벌에 계약금 90억+슈퍼카 선물? 사실 아냐" 해명

입력 2019.08.08 00:03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라디오스타' 효민이 각종 루머들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김장훈, 돈스파이크, 효민, 이진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효민은 각종 루머들을 직접 해명했다. 최근 티아라가 중국 재벌 '왕쓰총'에게 90억 계약금을 받았다, 슈퍼 카를 선물 받았다 등의 루머가 돈 것.
이에 대해 효민은 "루머를 접하고 진짜였으면 좋겠다 싶어서, 한번 소문의 진실을 찾아 추적해봤다. 하지만 왕쓰총이 관련 의혹들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공식적으로 밝혔다"고 설명했다. 이어 왕쓰총과의 관계에 대해 "원래는 엔터사업을 안 하시는 분인데 티아라를 위해 회사를 설립했다"면서 "저희와 계약은 했지만 90억과 슈퍼카는 받은 적 없다"고 정확하게 해명했다.
또한 효민은 남친에게 슈퍼카 선물을 받았다는 루머에 대해서도 "지인이 자동차 회사를 다녔는데, 그 회사에서 연예인 통한 홍보를 원했다. 그래서 제가 6개월간 홍보를 하기로 하고 차를 받았다"면서 "그런데 남자친구가 사줬다고 소문이 난 것이다. 차는 8개월 타고 다시 반납했다. 지금은 제 차를 타고 있다"고 설명했다.
jyn2011@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