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일 지정생존자' 손석구, 청와대 내부 공모자? 최윤영, "1급 기밀 넘긴 자료 있다" [Oh!쎈 리뷰]

  • OSEN
입력 2019.08.06 22:15


[OSEN=김예솔 기자] 손석구가 청와대 내부 공모자로 의심을 받게 됐다. 

6일에 방송된 tvN '60일 지정생존자'에서는 차영진(손석구)이 청와대 내부 공모자로 의심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영석(이준혁)은 박무진(지진희)의 권한대행으로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무진의 주치의는 박무진이 일주일 정도 병원에 입원해야한다고 말했다. 

정수정(최윤영)은 오영석이 저격범 사살 명령을 내린 것에 대해 "저격범을 사살해선 안된다고 말했지만 이뤄지지 않았다. 지금은 차기 대선주자로 언급되고 있다. 앞으로 무슨 일을 벌일지 걱정된다"고 말했다. 

박무진은 "청와대에는 오영석 말고 다른 훌륭한 보좌진들이 많다"고 말했다. 이에 정수정은 "그 보좌진 중에 테러범과 관련이 있는 자도 있다"고 말했다. 

정수정은 청와대 비서실장 차영진(손석구)를 의심했다. 차영진이 청와대 1급 기밀 파일을 테러세력에게 넘겼다는 것.  

한나경(강한나)은 박무진 권한대행과 마주했다. 한나경은 "폭파 사실을 미리 알고 있었다. 배후 세력과 관계가 없다면 불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 박무진은 "그 사실을 입증할 수 있냐"고 물었다. 이에 한나경은 "저격범이 관련 자료를 모두 훼손했다. 오영석이 무리하게 저격범을 살해한 건 그 이유 때문"이라고 말했다.

박무진은 "입증하는 게 어렵다는 뜻이냐"고 물었다. 한나경은 "다시 시작하겠다는 의미다"라고 말했다. 박무진은 "이 자리는 참 뻔뻔하다. 갚을 길 없는 희생을 뻔뻔하게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에 한나경은 "희생은 대행님께서도 하고 계시다"고 위로했다.

박무진은 "시작은 청와대 내부 공모자를 밝히는 것부터 시작하자"며 정수정이 건넨 USB를 전달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tvN '60일 지정생존자' 방송캡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