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금리 대출을 8.15%이하로 바꿔 드립니다” 신협, ‘815해방 대출’ 출시

  • 김민정 객원기자
입력 2019.08.06 17:49

고금리 대출 대환통해 서민-직장인-자영업자 지원
연 3.1%~8.15% 이내 중금리로 최대 1000만원까지

▲신협중앙회는 높은 고금리 대출로 고통 받는 서민·자영업자·직장인 등을 대상으로 신협의 ‘신협 815해방대출’을 통해 연 3.1~8.15% 이내의 금리로 전환해 주거나 신규대출의 길을 열어주는 중금리 신용대출 상품을 출시했다. (사진제공=신협중앙회)
▲신협중앙회는 높은 고금리 대출로 고통 받는 서민·자영업자·직장인 등을 대상으로 신협의 ‘신협 815해방대출’을 통해 연 3.1~8.15% 이내의 금리로 전환해 주거나 신규대출의 길을 열어주는 중금리 신용대출 상품을 출시했다. (사진제공=신협중앙회)
서민과 중산층 그리고 금융소외 계층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자처해 온 신협이 ‘신협 815해방 대출’을 선보여 주목된다.
신협중앙회는 높은 고금리 대출로 고통 받는 서민·자영업자·직장인 등을 대상으로 신협의 ‘신협 815해방대출’을 통해 연 3.1~8.15% 이내의 금리로 전환해 주거나 신규대출의 길을 열어주는 중금리 신용대출 상품을 출시했다고 6일 밝혔다.
아울러 신협중앙회는 이날 대전 서구 둔산동 소재 신협중앙회관에서 ‘신협 815해방 대출’ 활성화를 위한 발대식을 개최하고, 신협이 불법·탈법·고금리 대출로부터 서민의 고통을 해방시키는데 적극 앞장서자는 결의를 다졌다.  이날 발대식에는 전국 신협 임직원 300명이 참석했으며 ‘한국금융의 힘, 신협 815대출, 대한민국 서민을 고리사채로부터 지키겠습니다’란 슬로건으로 고리채 추방 퍼포먼스를 펼쳤다.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은 “신협 8·15 해방대출‘은 최근 신협이 제시하고 있는 ’평생 어부바‘라는 슬로건이 품은 신협만의 철학과 사회적 가치를 담은 상품”이라고 밝히고 “순수 국내자본이자 민간 금융협동조합의 출발점인 신협이 거대 외국계 자본으로부터 대한민국 서민들을 지키는 동시에, 포용금융을 통해 금융약자를 지원하기 위한 상징적인 상품”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상품을 개발한 신협중앙회 정관석 여신지원팀장은 “대출금리를 8.15%로 이내 지원한다는 뜻에서 815란 이름을 붙였고 빚에서 ‘해방’ 시킨다는 의미로 광복절인 8·15를 차용했다”며 “기존의 고금리 대출자나 신규대출이 필요한 고객 누구나 이용 가능하며, 서민들의 대출이자 부담을 줄이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신협 815 해방대출’은 연 3.1%~8.15%로 최대 1000만원까지 대출이 가능(타 신협 중복 취급 불가)하다. 대출 대상은 신협 내부 심사기준(신용등급 등)을 충족하는 고객 중 ▲타 금융사로부터 고금리의 신용대출을 3개월 이상 받고 있는 고객 ▲신규로 중금리 대출을 받고자 하는 고객이다. 
 신협중앙회는 이와함께 ‘신협 815 해방 대출’ 전담 콜센터(080-815-8150)도 운영한다. 상담은 7일 오전 9시부터 가능하며, 상품 및 취급 조합 문의에 즉시 응대가 가능하도록 했다. 신협 이용 경험이 없었던 고객들도 상담 가능하며, 취급 조합 안내를 받아 조합 객장을 방문하면 보다 빠르고 편리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한편, 신협중앙회 공식 페이스북과 블로그에는 이날부터 오는 15일 목요일까지 상품 출시 이벤트로 초성 퀴즈를 진행한다. 상품의 이름을 정확히 맞춘 사람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815명에게 투썸플레이스 커피 모바일 교환권을 지급할 예정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