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이영훈 책 '반일 종족주의', 구역질 나는 책" 맹비난

입력 2019.08.05 20:39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 페이스북 캡쳐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 페이스북 캡쳐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5일 이영훈(전 서울대 경제학과 교수) 이승만학당 교장이 펴낸 책 '반일 종족주의'에 대해 "구역질 나는 책"이라며 맹비난했다.

조 전 수석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일제 식민 지배 기간에 위안부 성노예 등이 없었다는 이 교장의 주장 등을 언급하며 "이런 주장을 공개적으로 제기하는 학자, 이에 동조하는 일부 정치인과 기자를 '부역·매국 친일파'라는 호칭 외 무엇이라고 불러야 하는지, 나는 알지 못한다"고 했다. 그는 이어 "'이들을 이렇게 비판하는 것은 전체주의적, 파시즘적 발상이자 국민을 둘로 나누는 이분법'이라는 일부 지식인의 고상한 궤변에는 어이상실"이라고 했다.

조 전 수석은 "정치적 민주주의가 안착한 한국 사회에서는 헌법정신을 부정하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책조차도 '이적표현물'로 규정되어 판금되지는 않는다"면서 "그러나 그 자유의 행사가 자초한 맹비판은 감수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들이 이런 구역질 나는 책을 낼 자유가 있다면, 시민은 이들을 '친일파'라고 부를 자유가 있다"고 했다.

이 교장은 '반일 종족주의'에서 '한국은 거짓말 문화가 팽배한 사회'라고 비판하며 "한국 민족주의에는 자유롭고 독립적 개인이란 범주가 없고, 이웃 일본을 세세의 원수로 감각하는 적대 감정인 반일 종족주의에 긴박돼 있다"고 주장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