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남북경협으로 평화경제 실현되면, 단숨에 日 따라잡을 수 있다"

입력 2019.08.05 15:00 | 수정 2019.08.05 15:19

文대통령, 日경제보복에 남북 평화경제로 맞대응
"日, 우리보다 우위에 있는 것은 경제 규모와 내수(內需) 시장"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 "이번 일을 겪으며 우리는 평화경제의 절심함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며 "남북 간의 경제협력으로 평화경제가 실현된다면 우리는 단숨에 일본의 우위를 따라잡을 수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일본 경제가 우리보다 우위에 있는 것은 경제 규모와 내수(內需) 시장"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남북이 경제협력을 통해 경제 규모와 내수 시장을 키움으로써 일본 경제에 맞설 수 있다는 뜻이다. 정치권에서는 문 대통령이 일본의 경제 보복에 이른바 '민족 평화경제'로 맞서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란 해석도 나왔다. 야당 일부에선 외교 분쟁으로 촉발된 이번 사태로 조성된 경제 위기에 대한 일부 부정적 여론에 '남북 대(對) 친일' 구도로 대응하겠다는 뜻 아니냐는 말도 나왔다.

문 대통령은 "평화경제는 남북관계와 북·미 관계에 굴곡이 있다 해서 쉽게 비관하거나 포기할 일이 아니다"라며 "긴 세월의 대립과 불신이 있었던 만큼 끈질긴 의지를 가지고 서로 신뢰를 회복해 나가야 가능한 일"이라고 했다. 또 "평화경제야말로 세계 어느 나라도 가질 수 없는 우리만의 미래라는 확신을 가지고, 남과 북이 함께 노력해 나갈 때 비핵화와 함께하는 한반도의 평화와 그 토대 위에 공동번영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 정부는 그간 아픈 과거를 딛고 호혜 협력적 한·일관계를 발전시켜온 양 국민에게 큰 상처를 주고 있다"면서 "‘과거를 기억하지 않는 나라, 일본’이라는 비판도 일본 정부가 스스로 만들고 있고, 일본이 자유무역질서를 훼손하는 것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도 매우 크다"고도 했다. 이어 "일본은 경제력만으로 세계의 지도적 위치에 설 수 없다는 점을 깨달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일본은 결코 우리 경제의 도약을 막을 수 없다. 오히려 경제강국으로 가기 위한 우리의 의지를 더 키워주는 자극제가 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경제강국으로 가기 위한 다짐을 새롭게 하면서도 민주인권의 가치를 가장 소중히 여기며 자유롭고 공정한 경제, 평화와 협력의 질서를 일관되게 추구할 것"이라며 "한반도 평화 질서를 주도적으로 개척하며 국제무대에서 공존공영과 호혜 협력의 정신을 올곧게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인류 보편의 가치와 국제규범을 지켜나갈 것"이라며 "대한민국은 도덕적 우위를 바탕으로 성숙한 민주주의 위에 평화국가와 문화강국의 위상을 드높이고, 경제강국으로서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갈 것"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