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日, 내일 오전 10시 화이트國서 한국 제외할 듯"

입력 2019.08.01 15:03 | 수정 2019.08.01 15:05

조세영 외교부 제1차관이 1일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에서 제외할 가능성에 대해 "현재로서는 그렇게 보는 게 맞을 것 같다"고 말했다.

조 차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본 각의(閣議) 결정은 몇시로 예상되느냐'는 질의에 "오전 10시로 추측한다"고 답했다. 조 차관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시 피해 품목에 대해서는 "1200개보다는 적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대일특사를 파견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들은 게 없다"고 했다.

조 차관은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등 아세안 관련 외교장관회의에서 한·미·일 외교부 장관이 함께 만나냐는 질의에는 "내일로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

조 차관은 일본 정부와의 접촉 여부에 대해서는 "일본 (참의원) 선거가 끝나기 전에는 외교채널 접촉도 원활하지 않았다"며 "(지금은) 경제·산업 채널은 가동되지 않고 있지만, 외교부 채널은 가동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 채널을 통해 2일까지 최대한 (화이트리스트 배제가) 없도록 노력하고, 그 이후에는 수습에 노력하겠다"고 했다.


1일 오후 국회에서 일본의 무역 보복 조치와 관련해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리고 있다./연합뉴스
1일 오후 국회에서 일본의 무역 보복 조치와 관련해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리고 있다./연합뉴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