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명진 전 의원 "日 불매 운동은 '퇴행적'…원인 제공자는 文"

입력 2019.07.29 07:04

차명진 전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 의원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문재인이 원인 제공자"라며 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 대해서는 "퇴행적"이라고 주장했다.

차 전 의원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황교안 대표에 대한 조언’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차명진 전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 의원 페이스북 캡처
차명진 전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 의원 페이스북 캡처
그는 해당 글에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나 국산부품 자력갱생 운동 같은 퇴행적인 운동으로 국민의 저급한 반일감정에 의지하는 문재인의 얄팍한 상술을 비판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한국당의) 일본 제품 불매운동 플랜카드 게첩(揭帖) 사건은 완전 패착"이라며 "아베의 수출금지조치가 주요공격 대상이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차 전 의원은 "문재인에게 징용문제를 제3국 조정위원회에 회부할 것을 요구해야 한다"며 "‘아베도 치사하지만 문재인이 원인 제공자이니 국민 우민화 동원이나 하지 말고 당신이 결자해지하라’고 하거나 그게 안 먹힌다 싶으면 때를 봐서 일단 함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9·19 남북군사합의 폐기 선언 요구에 대해서는 "모처럼 잘했다"며 "문재인에 대한 책임 추궁이 빠진 게 결정적으로 아쉽다. ‘대국민 사과하고 일체의 외교안보업무에서 당장 손 떼라!’ 주장했어야 한다"고 평가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