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핵잠수함 오클라호마시티호, 北 미사일 발사당일 부산항 입항

입력 2019.07.26 20:05

미 해군의 핵잠수함이 한반도에 전개한 것으로 26일 확인됐다.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미 해군의 원자력 추진 잠수함 오클라호마시티호(SSN Oklahoma City)가 지난 25일 부산에 입항했다.

오클라호마시티호는 군수물자 적재 등 보급과 승조원 140여명의 휴식을 위해 입항했으며 다음주 출항할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의 전략자산으로 분류되는 오클라호마시티호는 배수량 6900t, 길이 360ft(약 110m)의 로스앤젤레스급 핵잠수함으로, 대잠수함전·대수상함전·대지타격, 첩보·감시·정찰 등 다양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미 해군 태평양사령부 예하 잠수함사령부의 제15 잠수함 전대 소속이며 1988년 7월 9일 취역했다. 모항은 괌이다.

로스앤젤레스급 핵잠수함은 사거리가 3천100km인 토마호크 순항미사일과 사거리 130km의 하푼 대함미사일 등을 탑재했다. 오차 범위가 10m 안팎에 불과할 정도로 정확도가 높은 토마호크 순항미사일은 한반도 모든 해역에서 북한의 핵심 전략시설이 타격 가능하다. 때문에 핵잠수함이 한반도체 정박했다는 사실만으로도 북한의 도발을 억지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오클라호마시티호가 입항한 25일 북한은 신형 단거리 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트럼프 "北, 남들 다 하는 소형 미사일 실험… 핵실험 아냐" 김명진 기자
靑, 北도발 10시간 반 지나서야 NSC 소집… 文대통령 불참 이민석 기자
판문점 회동 25일만에… 駐日미군도 때릴 새 미사일 과시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美 국무부 “北 추가 도발 말아야…실무협상 진전 희망" 이재은 기자
폼페이오 “北과 외교 원해…실무회담은 2~3주 후 예상” 이다비 기자
유엔 “北미사일 발사 우려…미·북 핵협상 조속 재개 촉구” 이선목 기자
北 신종 탄도미사일, 軍은 추적도 못했다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北 "김정은, 미사일 발사 직접 지도… 남조선에 경고" 이재은 기자
北미사일 제대로 탐지 못한 합참… 2발 모두 600㎞로 수정 변지희 기자
제주까지 타격 가능한데… 한미연합사 "北 새 미사일 직접위협아냐" 변지희 기자
靑이 北만 보며 4강외교 손 놓은 사이… 동해는 동네북 됐다 안준용 기자
김정은 "우리 미사일, 방어 쉽지않아… 눈으로 보고 확신" 변지희 기자
北 미사일에 나경원 "안보 폭망", 손학규 "김정은의 직접적 공격" 김민우 기자
北미사일 관련 9번 물어도… 靑 "말하기 어렵다" 박정엽 기자
미사일 쏜 김정은, "남조선이 9월 자세 지켜야"... 靑 "北미사일은 9·19로 금지못해" 변지희 기자
폼페이오의 김정은 두둔 "발사 중단 약속한건 중장거리 미사일" 이경민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