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인전' 김성규 "칸에서 즐기자는 생각…더 보고 싶은 배우였으면" [화보]

입력 2019.07.25 09:40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영화 '악인전'으로 칸에 입성한 배우 김성규가 그라치아 화보를 통해 색다른 모습을 선보였다.
영화 범죄도시(감독 강윤성)부터 악인전(감독 이원태),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연출 김성훈,극본 김은희)까지 다양한 작품을 통해 대중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긴 김성규가 매거진 '그라치아' 8월호를 통해 화보를 공개했다.
화보 속 김성규는 패턴이 들어가 있는 셔츠부터 와이드 팬츠, 스트라이프 로브까지 다채로운 착장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하얀 천을 배경으로 자유롭게 포즈를 취하고 있다. 특히 김성규는 한 번 보면 잊히지 않는 깊은 눈빛으로 치명적인 분위기를 더했다.
화보 촬영과 함께 이어진 인터뷰에서 김성규는 최근 영화 '악인전'으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섹션에 참여한 소감을 전했다. 김성규는 "처음엔 멍했다. 관객들이 제가 연기한 강경호 캐릭터를 보고 박수를 쳐줄까, 인정받을 수 있을까 걱정하기도 했지만 '즐기자'는 마음이 들었다"고 답했다.
김성규는 연기하고 싶은 캐릭터가 있는지 묻는 말에 "친숙한 일상을 다룬 극에서 연기를 해보면 어떨까 생각했다"고 했다. 이어 어떤 배우가 되고 싶으냐는 질문에 "사람들이 계속 궁금해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 아직 다 보지 못해서 더 보고 싶은 배우였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anjee85@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