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10명 중 3명 "학업·진로 불안으로 죽고 싶다 생각한 적 있어"

입력 2019.07.24 09:38 | 수정 2019.07.24 10:26

청소년 10명 중 3명이 학업과 진로 등에 대한 고민때문에 죽고 싶다고 생각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청소년들은 공부에 시간을 더 쏟는 반면 여가는 즐기지 못하는 것으로도 조사됐다.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은 24일 공개한 '2018 아동·청소년 권리에 관한 국제협약 이행연구: 아동·청소년인권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최근 1년간 죽고 싶다고 생각해 본 청소년은 33.8%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 조사는 지난해 6∼8월 초·중·고생 906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청소년들이 이런 생각을 하게 된 이유로는 학업 부담·성적 등 학업 문제가 37.2%로 가장 높았다. 미래(진로)에 대한 불안 21.9%, 가족 간 갈등 17.9%, 기타 14.4% 등이 뒤를 이었다.

또 응답자의 45.6%는 하루 공부 시간이 3시간 이상이라고 답했다. 이런 응답 비율은 초등학생 41.4%, 중학생 46.1%, 고교생 48.6%로 나이가 많아질수록 높았다.

반면 여가는 짧은 것으로 조사됐다. 여가가 하루 2시간 미만이라고 답한 경우는 44.2%였다. 짧은 여가를 가진다고 답한 비율도 나이가 많을수록 높았다. 초등학생 34.5%, 중학생 40.4%, 고교생 54.8% 순이었다.

학생 10명 중 3명 정도(28.8%)는 학교를 그만두고 싶은 생각을 한 적이 있다고 조사됐다. 그 이유로는 공부하기 싫어서라는 답이 28.2%로 가장 많았고 교사의 차별(5.3%)이나 학교 폭력(4.8%)으로 학교에 다니기 싫다고 답한 학생도 10명 중 1명꼴이었다.

청소년이 경험한 차별로는 연령(31.4%), 성별(28.8%), 학업성적(28.5%), 외모·신체조건(24.1%) 등의 순이었다.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제공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제공
조사에 응한 청소년 11.0%가 아르바이트 경험이 있었지만 이 중 57.5%는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고 일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임금을 받지 못하거나 약속보다 적게 받은 경우가 13.1%, 최저임금보다 적게 받은 경우는 18.6%, 폭언 등 인격 모독을 당한 경우 12.2%, 구타나 폭행을 당한 경우 3.3%, 불결하거나 위험한 작업환경에 노출된 경우는 11.3%였다. 아르바이트를 하며 성적 피해(성희롱·성추행)를 본 경우도 3%였다.

연구원 측은 "유엔아동권리위원회도 한국의 일하는 청소년에 대한 보호 강화를 요구하고 있는 만큼 아르바이트하는 청소년들이 위험에 노출되지 않도록 근로감독을 강화하고 피해를 본 청소년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노동권익 구제창구 확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