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후보 돼주시겠습니까”..‘지정생존자’ 손석구, 지진희 택했다 ‘본격 킹메이커'[핫TV]

  • OSEN
입력 2019.07.23 09:08


[OSEN=강서정 기자] "대통령 후보가 되어주시겠습니까?!"

어떤 프로포즈보다 더 설레고 긴장감 넘치는 한마디였다.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극본 김태희 연출 유종선)에서 대통령 권한대행 비서실장 차영진으로 청와대의 해결사 역할을 도맡고 있는 손석구가 드디어 자신이 원하던 다음 리더로 지진희를 택한 것. 

지난 방송에서 차영진(손석구)은 테러리스트 명해준의 죽음과 거국내각 구성을 위한 TF팀까지 진두지휘하며 비서실장으로서 눈 코 뜰새 없는 바쁜 일정을 소화했다. 거국내각이란 특정한 정당이나 정파에 한정되지 않은 중립적 내각. 차영진은 대통령 권한대행 박무진(지진희)과 함께 거국내각을 구성할 장관들을 차례로 나열하며 국방부 장관에 오영석(이준혁)을 내정하기에 이르렀다.

이미 한 차례 국무총리직을 거부한 오영석이 국방부 장관 자리를 수락할지 모르는 상황. 오영석을 두고 정치적 야심이 크지 않은 사람이라는 박무진의 판단에 차영진은 "정치적 야심이 크지 않은 게 아니라 들키고 싶지 않은 것"이라며 "국무총리직은 국정운영에 책임을 져야 하는 자리지만 국방부 장관은 자신의 전문성을 살려 중앙정치에 연착륙할 수 있는 최적의 자리다"고 오영석이 느낀 부담과 그의 정치적 야심을 또 한번 내다봤다. 차영진이 지닌 정치적 선구안이 또 한번 빛을 발했던 대목.

하지만 예상했던 대로 거국내각을 구성하기란 쉽지 않았다. 여당과 야당은 거국내각을 차례로 반대하며 성명서까지 발표하는 초강수를 뒀고 권한대행 탄핵과 국정 마비의 위기를 오가는 절체절명의 상황이 이어졌다. 차영진은 위기 속에서 여야 모두와 맞설 수 있는 방안을 구해낸 박무진에게서 이길 수 있는 좋은 리더로 그가 성장할 수 있음을 직감했다. 혼란의 청와대에서 소신을 굽히지 않고 자신에게 온 위기를 기회로 만든 박무진을 차기 대통령으로 택한 것.

청와대 비서실 선임행정관으로 살아온 차영진에게는 이기는 리더와 좋은 사람을 모두 충족하는 대통령이란 꿈 같은 일이었을 터다. 이기는 장수 밑에서 싸우고 싶다던 차영진. 박무진을 좋은 사람과 이기는 정치인의 교집합으로 이끌며 본격적으로 활약을 시작할 차영진의 '킹 메이킹'은 지금부터 시작이다. /kangsj@osen.co.kr

[사진] tvN '60일, 지정생존자’ 방송 캡처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