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조국, 논리 안 되면 친일·이적으로 낙인찍기 공격...구차해"

입력 2019.07.20 21:00 | 수정 2019.07.20 21:04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은 20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일제 강제징용 판결을 부정하면 친일파라 불러야 한다’고 한 것과 관련, "견해가 다르면 갑자기 친일파가 되는가"라며 "참으로 구차하다"고 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조 수석은 논리가 안 되면 반일과 친일, 애국이니 이적이니 하는 낙인찍기로 공격하는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조 수석이 짚은 부분은 엄밀하게 따지면 시각에 따라 논쟁적 사안이 될 수 있지만, 그러면 왜 우리 정부는 중재위도 거부하고 국제사법재판소도 거부하는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법을 공부한 사람이 국가 간 조약과 국제법은 아예 모르는가. 자기가 취하고 싶은 것만 취하고 전부인 양 말하는가"라고 했다.

이 대변인은 "한국이 논리로 왜 일본을 굴복시키지 못하는가"라며 "세계 11위 생산국에 세계 6위 수출국의 위상이 논리가 아니라 고작 국수주의와 민족주의에 기댄 감정적 반발이고 국민들에게는 100년 전 친일파 소환인가"라고 했다. 그는 "(정부는) 국민들에게 할 수 있는 게 의병, 죽창가, 이적(利敵) 선동밖에 없는가"라며 "현대 한일관계에서 어느 한 쪽이 수출 규제를 취했다고 조선 말기 죽창을 들자는 소리나 하고 있는 이가 정권 수뇌이자 청와대의 왕수석이라는 사실이 진정 역사의 퇴행이요 불행이고 수치"라고 말했다.

조 수석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1965년 이후 일관된 한국 정부의 입장과 2012년 및 2018년 대법원 판결을 부정, 비난, 왜곡, 매도하는 것은 정확히 일본 정부의 입장"이라며 "이런 주장을 하는 한국 사람을 마땅히 '친일파'라고 불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한국을 지배한 일본의 불법성을 인정하느냐가 모든 사안의 뿌리"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