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신보, 日경제보복 비난⋯"통일 달가워않는 고약한 심보"

입력 2019.07.20 15:55 | 수정 2019.07.20 16:05

김현종(왼쪽)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지난 19일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한 청와대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남관표 주일 대사를 만난 후 취재진에게 질문받고 있는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연합뉴스·AFP 연합뉴스
김현종(왼쪽)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지난 19일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한 청와대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남관표 주일 대사를 만난 후 취재진에게 질문받고 있는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연합뉴스·AFP 연합뉴스
북한 입장을 대변하는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20일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와 관련, "남북 교류를 달가워하지 않는 일본의 고약한 심보"라고 비난했다.

매체는 이날 '국제적 고립을 초래하는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라는 제목의 글에서 "경제보복의 과녁은 남측이지만 조선은 이번 사태를 강 건너 불 보듯 대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통상정책의 외피를 쓴 아베 정권의 도발 행위를 조선도 주시하고 있다"며 "한반도에 조성된 평화, 통일의 새 기운과 남북정상회담 합의에 명시된 민족화해, 북남협력 교류의 활성화를 달가워하지 않는 '섬나라 족속들의 고약한 심보의 발로'로 비칠 수밖에 없다"고 했다.

특히 "과거 구태의 수령 속에 빠져 한반도의 달라진 현실, 세계의 변화된 흐름을 보지 못한 채 대결과 적대의 감정을 노골적으로 표출할수록 일본의 외교적 처지는 더욱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 외에도 최근 북한은 관영매체 등을 내세워 일본의 수출규제를 연일 비난하고 있다. 14일에는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을 통해 "일본당국의 처사는 명백히 우리에 대한 용납 못 할 정치적 도발"이라고 주장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도 19일 논평에서 "일본은 지난날 우리 민족에게 끼친 모든 피해와 고통에 대하여 똑바로 사죄하고 배상해야 하며 그것이 없이는 절대로 평양 행 차표도 쥘 수 없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