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경제 전쟁 발발…좌우 아닌 애국이냐 이적이냐가 중요"

입력 2019.07.19 00:02 | 수정 2019.07.19 00:38

조국, "지금은 대통령 도울 때" 박용만 商議회장 글 링크걸고 "존경한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연합뉴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연합뉴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18일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해 "중요한 것은 '진보냐 보수냐', '좌(左)냐 우(右)냐'가 아닌 '애국이냐 이적(利敵)이냐'이다"라고 했다.

조 수석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대한민국의 의사와 무관하게 경제전쟁이 발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수석은 "문재인 대통령은 경제전쟁의 '최고 통수권자'로 혼신의 힘을 다하고 있다"며 "전쟁 속에서도 협상은 진행되기 마련이고 가능하면 빠른 시간 종전을 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전쟁은 전쟁이다"고 했다.

조 수석은 또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이 전날 "지금은 (모두가) 최선을 다해 대통령을 도와야 할 때"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던 것을 소개하며 "존경한다"고 했다. 박 회장은 전날 제주 신라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 관련 의견차, 입장차가 있을 수 있지만 지금은 서로 비난하거나 갑론을박을 할 시기가 아니라 최선을 다해 대통령을 도와야 할 때"라고 했다. 이어 "일본에서도 다 보고 있는데 공개적으로 (비난) 해서야 되겠냐"고 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죽창가 이어 利敵' 조국에 한국당 "유치한 편가르기" 김보연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