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목의 스시 한 조각] [44] 戰後 일본을 다룬 중국의 전략

조선일보
  • 신상목 기리야마본진 대표·前 주일대사관 1등 서기관
입력 2019.07.19 03:07

신상목 기리야마본진 대표·前 주일대사관 1등 서기관
신상목 기리야마본진 대표·前 주일대사관 1등 서기관

1945년 8월 15일 장제스(蔣介石)는 수도 충칭(重慶)에서 대일(對日) 항전 승리를 선언하는 연설을 한다. 그는 연설 말미에 일본의 침략으로 2000만 명이 희생되어 복수심에 치를 떠는 국민에게 뜻밖의 당부를 전한다. 중국은 일본 군벌을 적으로 삼았을 뿐 인민을 적으로 삼은 것이 아니니 일본인에게 노예적 굴욕을 주어서는 안 된다고 중국 국민을 설득한 것이다. 나아가 지난 일에 얽매이지 않고 선의로 이웃을 대하는 것이 중국의 전통이며, 폭력으로 폭력을 보복하는 악순환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관용을 베풀어야 한다고 역설한다. 이때의 관대한 전후 처리 방침은 훗날 '이덕보원(以德報怨·덕으로 원수를 갚음)' 연설로 널리 알려진다.

1949년 대륙을 장악한 중국 공산당 정권은 국민당과 경쟁이라도 하듯 한술 더 떴다. 공산당 지도부는 옌안(延安) 시절부터 '죄는 일본 군국주의자들에게 있을 뿐 일본 인민에게는 죄가 없다'는 논리로 일본군의 전의(戰意)를 내부에서 해체하는 심리전을 항일 전략으로 삼던 터였다. 공산당 관할 전범 재판에서 사형이나 무기징역에 처해진 일본인은 한 명도 없었다. 이러한 '군국주의자·인민 구별론'은 1972년 국교 정상화에도 적용된다. 저우언라이는 일본 인민에게 부담을 지우는 배상을 요구하지 않을 것임을 천명하였고, 중국은 수교 성명에서 공식적으로 '중·일 양국 국민의 우호를 위해 일본국에 대한 전쟁 배상 청구를 포기'하였다.

중국의 관용은 일본에 역사 망각의 면죄부를 주는 선심도, 공짜도 아니었다. '마음의 빚'을 떠안은 일본은 1979년부터 40년 동안 경제협력사업(ODA)으로 중국에 무려 3조6500억엔을 제공해야 했다. 중국은 이를 종잣돈 삼아 일본을 능가하는 경제 굴기(崛起)를 성취했다. 중국의 관대한 전쟁 책임 추궁은 도덕적 우위를 확보한 채 일본의 부채의식을 최대한 외교 자산으로 활용하는 심모원려(深謀遠慮)였던 것이다. 한때 한국도 누렸던 그 외교 자산이 빠르게 소진되고 있음을 느끼는 요즘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