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여야 5당 대표, 오후4시 靑서 회동…日보복 등 현안 논의

입력 2019.07.18 10:10 | 수정 2019.07.18 10:12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18일 오후 4시부터 청와대에서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한다. 문 대통령이 여야 당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회동하는 것은 1년 4개월 만이다. 문 대통령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공식석상에서 국정 현안을 논의하는 것도 사실상 처음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2일 오후 광주 광산구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 체육관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회식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등과 공연을 지켜보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2일 오후 광주 광산구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 체육관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회식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등과 공연을 지켜보고 있다./연합뉴스
이날 회동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한국당 황교안, 바른미래당 손학규, 민주평화당 정동영,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참석한다. 이번 회동은 그동안 문 대통령과 일대일 회동을 요구해온 황 대표가 일본 무역 보복 조치에 초당적 대처가 필요하다며 입장을 바꾸면서 성사됐다. 그런 만큼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 간에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한 초당적 협력 의사를 담은 합의문이 나올 가능성이 있다. 또 황 대표 등 야당 일부에서 대일(對日) 특사 파견 등을 요구하는 만큼 관련 내용도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여야가 회동 의제를 별도로 제한하지 않기로 해 한국당 등에서 소득주도성장을 비롯한 문재인 정부의 경제 정책의 전면 수정을 요구할 가능성도 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이날 주요 의제는 일본의 경제 보복에 초점이 맞춰지겠지만, 문재인 정권의 경제 외교 안보 정책 전반을 짚어보고 정책 전환을 논의하는 자리가 되어야 한다"며 "대통령이 마음을 열고 회담을 정책 전환의 실질적 계기로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에서는 북한의 비핵화 방안을 비롯한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낼 것으로 보인다. 북한 목선 삼척항 입항 귀순 사건, 해군 2함대 거동수상자 허위 자수 사건 등 군 기강 해이를 이유로 정경두 국방부 장관 등 안보라인 교체를 요구할 가능성도 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정 장관 해임건의안을 제출한 상태다.

문 대통령과 이해찬 대표는 일본 수출 규제 사태를 극복하고 추가경정예산(추경) 처리에 협조를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