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구글, 중국과 어떤 사이인지 한번 알아보겠다"

입력 2019.07.16 23:58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구글이 중국 정부와 협력했다는 의혹에 대해 조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트럼프의 남자’로 통하는 피터 틸 페이팔 공동창업자가 최근 ‘구글이 중국 정보기관을 지원하고 있다’고 문제제기한 데 따른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각) 트위터를 통해 "기술 투자자이자 억만장자인 틸은 구글이 반역죄로 조사받아야한다고 믿는다. 그는 구글이 중국 정부와 협력하고 있다는 혐의를 제기했다"며 "틸은 이 분야를 누구보다 잘 아는 남자다. 트럼프 행정부가 한번 알아보겠다"고 썼다.

틸은 지난 14일 열린 전미보수주의콘퍼런스(NCC)에서 구글과 중국의 유착설을 제기했다. 그는 연설에서 구글에게 세 가지 질문을 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구글이 답해야할 질문으로 "얼마나 많은 외국 정보기관이 맨해튼 인공지능(AI) 프로젝트에 침투했는가", "구글의 고위 경영진은 중국 정보기관이 구글에 완전히 침투했다고 여기는가" "구글이 미군이 아닌 중국군과 함께 일하는, 반역적으로 보이는 결정에 참여하려는 것은 (중국군이) 완전히 침투했다고 생각하기 때문인가" 등을 제시했다.

틸은 그러면서 "(이런 질문은) 미국 연방수사국(FBI)과 중앙정보국(CIA)이 물어야 한다"면서 "구글에 지나치게 신사적이지는 않은 태도로 물어봤으면 좋겠다"고 했다. 구글은 이날 "우리는 중국군과 함께 작업하고 있지 않다"고 공식 해명했다

틸의 이날 발언은 구글이 개발 중인 중국용 검색엔진 드래곤플라이(Dragonfly)를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된다. 중국 정부는 인터넷 주권 확보라는 명분으로 구글, 페이스북, 유튜브 등을 차단하고 있다. 구글은 이에 맞춰 검열 기능을 갖춘 검색엔진 개발을 진행하려 했지만, 직원들의 반대로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틸은 ‘반(反) 트럼프’ 성향이 강한 미국 실리콘밸리 업계에서 드물게 트럼프를 지지해온 인물이다. 후보 시절 트럼프에게 125만달러(약 14억1300만원)를 선거 자금을 지원하기도 했다. 이후 대통령 당선인 신분 때는 그의 인수위원회에 합류하기도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