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태 "文보다 한국당이 더 답답...이대로 가면 총선 이긴다고? 대단한 착각"

입력 2019.07.16 10:27 | 수정 2019.07.16 11:14

"황교안·나경원, 김칫국부터 마시는 당내 분위기 다잡아야"

자유한국당 김용태 의원./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용태 의원./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용태 의원은 16일 "밖에서는 한국당이 이렇게 가면 내년 총선에서 이기기 힘들겠다고 보는데, 당내에서는 이대로 실수하지 않고 가면 이긴다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며 "대단한 착각"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시절 사무총장을 맡아 올해 초 당협위원장 교체 작업 등을 진행했었다.

김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나라 돌아가는 모습과 문재인 대통령이 하는 것을 보면 국민들은 답답하다는데, 한국당을 보면 더 답답하다고들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해선 "문 대통령이 일본과 외교하는 걸 보면 위태하고 큰일났다 싶다"면서도 "한국당이 대안을 내놓아야 하는데, 문 대통령이 잘못한다고 감정적으로 대응할 일은 아니다"고 했다. 또 경제 문제에 대해선 "문 정권의 정책 실패 때문이라는 건 다들 인정한다"면서도 "한국당이 경제 문제를 말하면 '당신들부터 잘하라'는 (국민 인식의) 간극이 크다"고 했다. 이어 '반사효과만 기대한다는 것인가'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그렇다. 그런데 만만하게 돌아갈 거 같진 않다"고 했다.

김 의원은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의 리더십에 대해선 "우리 안의 느슨한 분위기와 밖에서 한국당을 바라보는 비관적 분위기의 간극을 메우는 것이 리더십의 요체"라며 "밖에서 떡줄 생각 사람은 생각도 안 하는데, 김칫국부터 마시는 분위기를 다잡아야 한다"고 했다. 이어 "당내에서는 문 대통령이나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을 10% 이상 낮춰서 인식하는 경향들이 있다"며 "냉정하게 우리의 처지를 인식하고 당을 바꾸라는 국민의 목소리에 맞춰 내부 정비를 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황교안 직접 찾는 당협 봤더니...'보수강세·정치신인·측근' 김보연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