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매체 '류현진, 계속해서 사이영상 유력 후보 증명'

입력 2019.07.15 18:24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사이영상 유력 후보임을 주장했다.'
LA 다저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의 후반기 출발이 깔끔하다.
류현진은 15일(한국시각)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전에 선발 등판해 7이닝 8안타 1볼넷 6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1회 2실점에도 안정을 되찾고, 7이닝을 버텼다. 팀이 4-2로 앞선 8회말 교체되면서 시즌 11승 요건을 갖췄다. 하지만 구원 투수 페드로 바에스가 백투백 홈런을 허용하면서 류현진의 승리가 날아갔다. 다저스는 끝내 7대4로 이겼으나, 류현진은 승수 쌓기에 실패했다.
그래도 류현진은 올 시즌 10승2패, 평균자책점 1.78로 여전히 화려한 성적을 자랑하고 있다. 보스턴전에선 불안한 내야 수비진에도 크게 흔들리지 않았다. 1회 2실점 이후 단 1점도 내주지 않는 호투였다.
현지 매체들도 류현진의 호투에 놀라움을 표했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인 'CBS 스포츠'는 '전반기 훌륭한 성적으로 올스타전에 선발 등판했던 류현진은 보스턴전에서 힘겨운 출발을 했다. 1회 1아웃을 남겨두고 2점을 내줬다. 그러나 류현진은 이후를 빈칸으로 채웠다. 1회 이후 3안타, 1볼넷만 허용했다. 이로써 류현진은 공동 2위인 퀄리티스타트 15회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매체는 '류현진은 계속해서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유력 후보임을 어필하고 있다. 올 시즌 평균자책점 1.78, WHIP(이닝 당 출루허용률)0.93, 삼진/볼넷 비율 9.55를 기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