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英-美 언론의 집중 포격... 인권 유린도 우려

  • OSEN
입력 2019.07.15 17:54


대전 시티즌이 전 세계적인 망신을 당했다. 설상가상 인권까지 위협한 상황이 됐다. 

영국 더 선은 15일(이하 한국시간) "축구단이 에이즈 환자를 찍어냈다"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더 선은 "의학의 발달로 에이즈 보균자도 잘 살수 있는데 K리그 대전은 즉각 계약을 해지했다"고 보도했다. 

영국 뿐만 아니라 폭스 스포츠는 "한국프로축구 2부리그(K리그2) 대전은 브라질 선수의 메디컬 테스트 결과에서 에이즈 양성 반응이 나오자 계약을 취소하는 폭탄 선언을 했다"고 전했다. 

또 이 매체는 "의학적인 발전 덕분에 에이즈 환자들도 이 병을 안고 살 수 있다"면서 "하지만 이 클럽은 주장을 즉각 번복하는 공문을 발표했다"고 덧붙였다.

대전은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브라질 공격수 영입을 발표했다. 메디컬 테스트를 마치지 않은 상태에서 미리 발표한 것. 그러나 하루도 지나기 전 다른 보도자료를 내놓았다. 해당 선수가  메디컬테스트 과정에서 에이즈(후천성면역결핍증) 양성반응이 나와 계약을 해지 했다는 것. 

문제는 대전 구단은 후천성면역 결핌증 예방법 제7조 감염인 동의 없이 비밀을 누설해서는 안 된다는 조항을 깨버리고 업무상 알게 된 사실을 그대로 보도했다. 이를 위반하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미숙한 행동이 문제였다. 선수 영입이 확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미리 발표하고 번복했다. 설상가상 선수가 아닌 한 인간의 인권도 유린한 셈이다. 

대전의 미숙한 행동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고종수 전 감독을 내칠 때 대전 구단은 단장이 지역언론에 소식을 미리 흘렸다. 구단만 살아 남겠다는 의지였다. 

미숙한 행동으로 인해 대전은 씻을 수 없는 오점을 안고 구단을 이어가게 됐다. 선수의 인권과 팬들의 안타까움이 모두 구단으로 인해 뭉개지고 말았다.  / 10bird@osen.co.kr
[사진] 대전-포르탈레자, 플루미넨시와 국제 교류 협약 체결 사진(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대전 제공).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