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예지원·김종국, 파격 애정신…김종국 母 “며느리 될 뻔”

입력 2019.07.14 23:21

배우 예지원이 가수 김종국과의 애정신에 대해 언급했다.
1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예지원이 스페셜 MC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신동엽은 "예전에 여기 계시는 어머님의 아들과 밀접한 관계였을 때가 있다"라고 운을 떼며 과거 예지원과 김종국이 함께 출연했던 드라마 '프로듀사'에 대해 말했다.
이어 화면에는 예지원과 김종국의 애정신이 공개됐고, 이를 본 김종국 어머니는 "옆에서 리드를 잘해주셨으니까 잘한 거다. 연기도 안 해본 애가"라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또 "며느리 될 뻔했다"고 농담해 웃음을 유발했다.
두 사람의 애정신에 대해 서장훈은 "김종국 씨가 키스신에 대해 아이디어도 많이 냈다고 한다"고 은근하게 비화를 흘려 모두를 궁금하게 했다. 이에 예지원이 "내가 김종국을 괴롭히는 장면이 많았다. 키스신도 내가 밀어붙여야 했는데 김종국이 '누나, 내가 다 받아줄게'라 하더라"고 당시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스포츠조선닷컴>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