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핑클럽' 성유리 "여행 결심 이유? 마음 맞았던 적 처음"

입력 2019.07.14 21:30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캠핑클럽' 핑클 멤버들이 여행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14일 첫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캠핑클럽'에서는 첫 캠핑을 떠난 멤버들의 모습이 담겼다.
성유리는 14년 만에 다시 모인 이유에 대해 "핑클 당시에는 각자의 사정이 있고, 조심스러웠다. 저희가 이렇게 네 명이 마음이 다 맞았던 적이 처음"이라며 "이런 저런 고민과 상황이 있지만 무조건 고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진 역시 "어렸을 때 기억을 꺼내서 다시 그걸 느껴보고 싶었다"고 말했고, 이효리는 "동창회 같다. '아이 러브 스쿨' 같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여행을 앞두고 멤버들은 데뷔 21주년을 맞아 첫 모임을 가졌다. 오랜만에 만난 멤버들은 서로 티격태격하며 반가워했다.
이효리는 "이번에 리더로서의 모습을 제대로 보여주려 한다"며 "각자의 개성을 받아주기로 하자"고 약속했다. 멤버들은 핑클 활동 시절을 떠올리며 재결합에 대해 이야기했다. 옥주현은 "캠핑을 하면서 공연을 할 수 있는지 체력을 확인해보자"라고 말했다.
이진, 성유리, 이효리는 옥주현을 기다리며 핑클 노래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효리는 "'루비'라는 노래가 무슨 뜻인 지 아냐. 남자가 바람핀 내용이다"라며 "지금 같으면 그렇게 착하게 말 못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진과 성유리 역시 "너무 수동적이었다", "집착했네. 우리가"라고 회상했다.
wjlee@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