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성용 감독대행 "꼭 이기고 싶었는데..."

입력 2019.07.14 21:19

[천안=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꼭 이기고 싶었는데…."
우성용 이랜드 감독대행이 고개를 숙였다. 이랜드는 14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광주와의 2019년 하나원큐 K리그2 19라운드에사 0대2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이랜드는 리그 8연패의 늪에 빠졌다. 경기 후 우 감독은 "꼭 이기고 싶은 마음이 강했는데 결과가 아쉬웠다. 그래도 선수들이 더위 속에서 끝까지 최선을 다해줘 고맙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래도 경기력은 좋아진 모습이었다. 우 감독은 "득점에는 실패했지만 선수들이 전보다는 하고자하는 의지가 강했던 것 같다"고 했다.
천안=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