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리뷰]김민 7이닝 1실점+로하스 결승타 KT, NC에 4대1 승리

입력 2019.07.14 21:19

2019 KBO리그 KT 위즈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19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다. KT 선발투수 김민이 투구하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9.06.19/
2019 KBO리그 KT 위즈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19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다. KT 선발투수 김민이 투구하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9.06.19/
[창원=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KT 위즈가 5위 NC 다이노스와의 맞대결에서 위닝시리즈를 가져가며 다시 5강 싸움에 불을 지폈다.
KT는 14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NC와의 원정경기서 1-1 동점이던 8회초 집중력을 발휘해 3점을 뽑아 4대1의 승리를 거뒀다. 1패 후 2연승을 한 KT는 NC와의 차이를 1.5게임으로 줄였다.
두 팀 모두 여러 찬스에서 한방이 나오지 않아 답답한 경기를 했다. NC는 2회부터 5회까지 4이닝 연속 득점권에 주자를 보냈지만 득점이 나오지 않았다. KT 역시 2회 무사 1,2루, 4회 1사 2루 등의 찬스를 놓쳤으나 5회초 윤석민의 솔로포로 선취점을 뽑았다. KT는 이후 6회초 2사 1,3루, 7회초 1사 1,3루의 기회가 모두 범타로 무득점에 그쳤다. 추가점 기회를 놓치면서 흐름이 바뀌었고 기어이 7회말 동점을 허용했다. 2사 1루서 박민우의 2루도루에 이어 박석민의 중전안타로 1-1이 된 것.
경기가 원점이 됐지만 불펜 싸움에서 KT가 앞섰다. 8회초 선두 오태곤의 2루타와 희생번트로 만든 1사 1,3루서 5번 로하스가 NC 왼손 최성영으로부터 1타점 우전안타를 뽑아내 2-1을 만들며 다시 흐름을 가져왔다. 이어진 1사 만루서 7번 박승욱의 2루수앞 땅볼로 1점을 추가한 KT는 이어진 2사 1,3루서 홍성무의 1루견제가 뒤로 빠지는 실책으로 1점을 더 추가해 4-1이 됐다.
KT는 선발 김 민이 여러 위기를 잘 넘기면서 7이닝 동안 8안타 1실점의 호투를 했고, 마무리 이대은이 8회말 등판해 2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 승리를 지켰다. 김 민은 시즌 6승(7패)을 거뒀고, 이대은은 시즌 6세이브를 챙겼다.
NC는 초반 점수를 내지 못하면서 끌려다녀야 했고 불펜 싸움에서 패하며 KT에 쫓기게 됐다. 지난해 팔꿈치 인대접합 수술을 받았던 마무리 임창민이 이날 1군에 등록돼 9회초 마운드에 올라 143㎞를 찍으며 건강하게 피칭한 것이 위안이었다. 창원=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