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젤예' 김소연, 최명길 구했다…기태영, 김하경 향한 마음 확신 [종합]

입력 2019.07.14 21:11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세젤예' 김소연이 최명길을 위기에서 구했다.
14일 방송된 KBS2 토일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는 강미리(김소연 분)와 한태주(홍종현 분)가 전인숙(최명길 분)의 가족에 대해 알게 되는 모습이 담겼다.
강미리는 박선자(김해숙 분)에 외삼촌의 존재에 대해 물었고, 박선자는 크게 당황했다. 박선자는 궁금해하는 강미리에 외삼촌의 과거 행각에 대해 말하며 "넌 만나면 안될 사람"이라고 열을 올렸다. 한태주도 삼촌을 통해 전인숙에 친딸이 존재한다는 것, 그 딸의 이름이 승연이라는 것까지 알게 됐다.
전인숙은 한종수(동방우 분)를 다시 찾아가 용서를 빌었다. 강미리는 한종수에 전인숙의 동생을 잡았다고 알리며 나도진(최재원 분)이 일을 키운 것이라 폭로했다. 한종수는 "왜 집안 싸움을 만들었냐"며 분노했고, 전인숙은 강미리 덕에 집으로 다시 돌아오게 됐다. 전인숙은 강미리에 "어쩌냐. 우리 이제 평생 이 집에서 같이 살아야 한다"고 말했고, 강미리는 "왜 그러고 사냐"고 물었다. 이에 전인숙은 "너만 딸인 줄 아냐. 나도 딸이다"라고 답하며 돌아섰다. 한태주는 삼촌의 말을 단서로 전인숙의 친딸을 알아내기 위해 과거 기사를 찾아봤다.
강미리는 나도진의 근무 태만에 불만을 드러냈다. 강미리는 나도진을 불러 "다시 한 번 더 이런 식으로 회사 업무를 방해하면 용납하지 않겠다"며 "이제 모든 업무는 내 결재를 받은 후에 진행하라"고 명령했다. 나도진은 "넌 위아래가 없냐"고 발끈했지만 강미리는 꿈쩍하지 않았다.
박선자는 강미혜(김하경 분)가 좋아하는 사람이 김우진(기태영 분)이라는 것을 눈치채고 김우진이 있는 출판사를 찾아갔다. 박선자는 출판사 직원들을 한 명 한 명 조사했고, 이 광경을 목격한 강미혜는 기겁했다. 결국 강미혜는 박선자에 김우진을 좋아한다는 것을 실토했다. 김우진 역시 방재범(남태부 분)에 강미혜를 좋아한다고 고백했다. 나혜미(강성연 분)는 강미리에 "그래도 우리가 같은 편인 줄 알았는데 언제 전인숙한테 붙었냐"며 "원하는 게 대체 뭐냐"고 물었다. 강미리는 "저에게 가장 유리한 선택은 전인호 부장과 나도진 부장 둘 다 처리하는 것"이라며 "저에게 고마워할 줄 알았는데 실망이다"라고 받아쳤다. 이에 나혜미는 "내가 알고 있는 사실이 있는데 이 사실을 태주가 알게 되면 태주가 전인숙에 실망할 거다"라고 암시했다. 나혜미는 여전히 전인숙에 의심을 품었고, 한종수에 "친딸에 관한 것 누구한테 보고 받는 거냐"고 물었다. 한태주는 전인숙에 친 딸 이야기를 꺼냈다.
wjlee@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