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플레이어' 이수근→이용진..출연료 깎일만큼 웃긴 코믹 케미[종합]

  • OSEN
입력 2019.07.14 19:36


[OSEN=김보라 기자] 이들이 빚어낸 코믹 케미스트리에 웃지 않는 사람이 과연 얼마나 될까. 한 번 보면 웃을 수밖에 없는 웃음 '트랩'이 시작됐다.

14일 오후 첫 방송된 tvN 예능 ‘플레이어’에서는 멤버들의 사전 미팅부터 첫 번째 미션을 수행하는 과정이 그려졌다.

‘플레이어’의 MC군단은 개그맨부터 모델까지 화려하게 꾸려졌다. 이수근, 김동현, 황제성, 이진호, 이용진, 이이경, 정혁 등이 그 주인공. 

이 프로그램의 콘셉트는 멤버들이 미션을 수행하면서 웃을 때마다, 자신의 출연료에서 만 원씩 깎인다. 출연료를 내건 일곱 남자들의 웃음 탈출기를 표방한 것이다.

첫 만남에 이어 멤버들은 퇴마사가 되어 직접 퇴마의식을 치르기로 했다. 본격적인 퇴마의식 입성에 앞서 기본소양을 쌓기로 한 것.

퇴마학교에 도착하자, 개그맨 장동민이 담당교사로 기다리고 있었다. MC들은 자기소개부터 쉽지 않았다. 자기소개 시간에, 끊임없이 웃어 출연료가 만원 씩 삭감되기 시작했다. 이에 멤버마다 자신의 어깨에 멘 워터 백팩에서 물이 자동으로 흘러나왔다. 

이어진 담력 훈련. 멤버들은 폐가에 들어가 장동민에게 주문 받은 미션을 수행해야 했다. 장동민은 “이게 일반 시계처럼 보이겠지만 이것은 너희들에게 길을 알려줄 내비게이션이다”라고 소품을 건넸다. 이름하야 '황천길'.

첫 번째 팀을 이룬 이수근과 이용진은 먼저 영혼 결혼식장에서 마늘 목걸이를 찾아야 했다. 먼저 고인이 된 여자를 위해 세 번 절을 올린 뒤, 두 번째 방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콩알탄이 깔린 순례길을 완주한 두 사람. 복도를 돌아서자 비행 물체가 서서히 다가와 두 사람을 놀라게 했다.

이날 김동현과 이진호가 미션을 수행할 두 번째 팀을 꾸렸고, 가장 우수한 성적을 보여준(?) 황제성은 홀로 팀을 이뤄 혼자서 미션을 수행해야만 했다.

한편 이이경과 정혁이 막내로서 한 팀을 꾸려 다음주 방송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플레이어’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15분 방송된다./ watch@osen.co.kr

[사진] '플레이어' 방송화면 캡처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