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日제품, 국제 암시장 거쳐 北核 개발에 쓰여...일본 신문이 보도"

입력 2019.07.14 16:17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14일 일본 산케이신문 기사를 인용해 "일본산 제품이 국제 암시장을 통해 북한으로 넘어가 북핵 개발에 쓰였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14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14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하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산케이신문의 2009년 3월 21일자 '일본제 핵병기, 소리없이 다가오는 위협'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인용해 이같이 말했다.

당시 보도는 일본 경찰 관계자를 인용, '일본 기업이 특수자석이나 전자현미경 등 핵 개발이나 연구에 필요한 물자를 대량으로 수출하고 있었던 것이 판명됐다'고 했다. 또 '이런 부품이 파키스탄이나 북한의 핵 개발에 이용된 혐의가 있어 유일한 피폭국인 일본의 기업이 핵 개발에 짐꾼 노릇을 하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 적발된 부정 수출 사건은 빙산의 일각으로 보아야 한다'는 내용도 담겼다.

이에 대해 하 의원은 "당시 산케이신문은 '메이드 인 재팬(made in Japan)'의 핵무기가 일본에 위협이 되고 있다고 보도하고 있다. 훨씬 더 많은 일본 부품들이 국제 핵 암시장을 통해 북한으로 넘어갔을 수 있다"고 했다. 하 의원은 '국제 핵 암시장'은 당시 파키스탄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 의원은 "산케이신문 등 일본 언론은 일본제 전략 물자가 북한에서 (핵 개발에) 전용되고 있다는 사실을 충분히 알고 있는데도 적반하장 식으로 한국을 음해하는 기사를 쓰고 있다"며 "특히 산케이신문은 즉각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