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反日동학운동 '죽창가' 소개하며 "한참 잊고 있었다"

입력 2019.07.14 14:28 | 수정 2019.07.14 18:16

SBS 드라마 '녹두꽃'도 함께 언급... 한일 갈등 상황서 주목

활발한 소셜미디어 활동으로 야당으로부터 비판을 받고 있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이번에는 동학농민운동을 소재로 한 노래 '죽창가'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소개했다. 조 수석은 항일 동학농민운동을 다룬 한 지상파 드라마도 함께 거론했다. 최근 일본의 수출 규제로 한일 관계가 최악으로 치닫고 있는 상황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조국 민정수석 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조국 민정수석 페이스북 캡처. /연합뉴스
조 수석은 13일 밤 페이스북에 "SBS 드라마 '녹두꽃' 마지막 회를 보는데, 한참 잊고 있던 이 노래가 배경음악으로 나왔다"며 '죽창가'를 올렸다.

죽창가 가사는 고(故) 김남주 시인이 작사한 것으로, "이 두메는 날라와 더불어 꽃이 되자 하네 꽃이 피어 눈물로 고여 발등에서 갈라진 녹두꽃이 되자 하네 / 이 산골은 날라와 더불어 새가 되자 하네 새가 아랫녘 웃녘에서 울어 예는 파랑새가 되자 하네/ 이 들판은 날라와 더불어 불이 되자 하네 불이 타는 들녘 어둠을 사르는 들불이 되자 하네/ 되자 하네 되고자 하네 다시 한번 이 고을은 반란이 되자 하네 반란이 청송녹죽 가슴에 꽂히는 죽창이 되자 하네"라는 내용이다. 이 시에 곡을 붙여 가수 안치환이 부른 게 민중가요 '죽창가'다.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 당시 봉건 제도와 일본에 맞선 의병과 민초들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다. SBS에서 지난 4월 26일 방영을 시작했고, 지난 13일 종영했다.

조 수석은 지난 12일에도 일본에 대한 대응 방안을 다룬 한 언론사 칼럼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이 칼럼은 '우리 정부와 국민을 농락하는 아베 정권의 졸렬함과 야비함에는 조용히 분노하되 그 에너지를 내부 역량 축적에 쏟아야 한다. 이념과 정파를 떠나 구호가 아닌 실질적 극일(克日)을 도모하자'는 내용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