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림동 원룸 강간혐의' 남성 이틀만에 경마장에서 체포

입력 2019.07.13 18:40 | 수정 2019.07.13 18:43

 일러스트=정다운
일러스트=정다운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서 혼자 사는 여성의 집에 침입해 성폭행하고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는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13일 오후 4시쯤 경기도 과천 경마장에서 A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현재 피의자로 입건된 상태다.

A씨는 지난 11일 새벽 1시 20분쯤 신림동 한 원룸에 침입해 샤워 중이던 여성의 목을 조르고 온몸을 압박해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곧장 달아났지만 경찰은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페쇄회로(CC)TV 등을 분석해 A씨를 추적해왔다.

해 여성은 병원에서 성폭행 범죄와 관련한 증거를 채취했으며 얼굴과 목 등 온몸에 피멍이 든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림동에서는 앞서 또다른 ‘강간미수 사건’이 알려져 논란이 된 바 있다. 조모(30)씨는 지난 5월 28일 오전 6시 30분쯤 신림동의 한 원룸에 사는 20대 여성을 뒤따라가 현관 문을 열러 침입하려고 한 혐의(강간미수 등)로 재판에 넘겨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