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내각 지지율, ‘수출 규제’ 했지만 한 달 전보다 1.8%p 떨어졌다

입력 2019.07.13 17:32

아베 신조 일본 내각의 지지율이 한 달 전보다 1.8%포인트(p)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을 상대로 한 경제보복 조치를 단행했지만 지지율은 더 떨어진 셈이다.

13일 지지통신에 따르면 지난 5∼8일 여론조사를 한 결과 아베 내각 지지율은 한 달 전보다 1.8%p 감소한 43.1%로 나타났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0.5%p 줄어든 31%였다. 또 아베 내각에 대한 지지 이유로는 ‘다른 적당한 사람이 없다’ 20.7%(복수 응답), ‘리더십이 있다’ 13% 등의 순이었다.

 참의원 선거 유세에 나선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019년 7월 7일 도쿄 인근 후나바시 거리에서 연설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참의원 선거 유세에 나선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019년 7월 7일 도쿄 인근 후나바시 거리에서 연설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이번 조사는 18세 이상 2000명을 대상으로 개별 면접 방식으로 이뤄졌다. 유효 회수 비율은 61.7%였다.

일본 정부는 지난 4일부터 한국에 대한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 조치를 단행했다. 이를 두고 아베 내각이 한국의 강제징용 판결에 따른 보복 조치를 전격 실행했지만 이로 인한 지지율 상승효과는 보지 못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지지통신은 따로 이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대신 "아베 총리가 지난달 말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외교적 수완을 강조했지만 노후자금 ‘2000만엔(약 2억원) 부족 문제’도 있어 지지율이 조금 감소한 것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앞서 일본 금융청은 지난달 연금만으로는 부족하니 노후를 위해 저축을 2000만엔하는 게 필요하다고 보고서에 밝혔지만 일본 정부는 이를 계기로 공적 연금 제도에 대한 문제가 제기되자 공식 보고서로 채택하지 않겠다고 밝혀 논란이 됐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