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北 ‘여행금지국’ 분류 그대로

입력 2019.07.13 14:35 | 수정 2019.07.13 14:41

미국이 북한을 ‘여행금지국’으로 재지정했다.

미 국무부는 지난 10일 수정 발표한 ‘여행 경보’에서 북한을 여전히 여행금지국으로 분류했다고 미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3일 전했다. 미국인이 북한을 여행할 경우 심각한 체포 위험과 장기간의 구금 위험이 있다는 이유에서다.

 평양시내에서 외국인이 관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평양시내에서 외국인이 관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 국무부는 국무부가 발급한 북한여행 특별여권을 소지하지 않은 모든 미국인의 북한 입국을 금지한다고 설명했다. 미국이 북한과 수교를 하지 않아서 미국 시민이 북한에서 위험한 상황에 빠져도 정부 차원의 응급 대응을 할 수 없기 때문이다.

미 국무부는 스웨덴이 미국 정부를 대신해 북한에 있는 미국인을 보호하는 역할을 하지만, 북한 당국이 스웨덴 당국자에게 억류된 미국 시민의 접근을 쉽게 허용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또 미 국무부는 수정된 경고문에서 북한 여행 특별여권을 발급받기 위한 조건들도 다시 소개했다. 특별여권을 발급 받기 위해서는 유서 초안 작성과 보험 수혜자 지정, 자녀양육과 상속, 장례식 계획을 가족과 미리 협의해야 한다.

미 국무부는 지난해 1월부터 해외여행과 관련한 국가별 위험 수위를 1∼4단계로 분류한 여행 경보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여행금지’를 의미하는 4단계에는 북한과 이란, 이라크를 포함해 총 13개국이 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트럼프 "김정은, 웃지않는 사람인데 날 만나 행복해했다" 이다비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