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한예리, 영화 '미나리'로 할리우드 진출

입력 2019.07.12 14:58

배우 윤여정과 한예리가 할리우드에 진출한다. 두 배우는 미국 내 한인 이민 가족을 소재로 한 영화 ‘미나리’에서 모녀로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배우 윤여정(왼쪽)과 한예리. /연합뉴스
배우 윤여정(왼쪽)과 한예리. /연합뉴스
12일 윤여정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와 한예리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두 배우는 한국계 미국인 배우 스티븐 연이 제작하는 영화 '미나리'에 출연한다. 두 배우는 영화 촬영을 위해 최근 출국했다.

미국 연예 매체 버라이어티도 11일(현지시각) "스티븐 연이 총괄 프로듀서를 맡고 출연도 한다"고 이 소식을 보도했다.

‘미나리’는 1980년대 미국 아칸소 주의 농장으로 이주한 한국인 가족 이야기를 그린다. 아직 정확한 배역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한예리는 극의 주인공을, 윤여정은 한예리의 엄마 역할을 맡는다.

‘미나리’의 제작자이자 배우인 스티븐 연은 극 중 한인 가족의 아버지를 연기한다. 영화 ‘베놈’에 출연한 스콧 헤이즈와 ‘아마겟돈’에 출연한 윌 패튼도 영화에 합류했다.

‘무뉴랑가보’, ‘럭키 라이프’ 등을 연출한 아이작 정이 연출과 각본, 제작사 A24가 제작을 담당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